•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재인 세월호 책임 있다” 했다가 고소당한 하태경… 檢 ‘명예훼손’ 무혐의 처분

김민석 기자 기자입력 : 2015.01.09 15:13:56 | 수정 : 2015.01.09 15:13:56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유철)는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의원이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건에 대해 무혐의 처분했다고 9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하 의원은 지난해 8월 22일 자신의 트위터 등에 “문의원이 참여정부 비서실장 시절 유병언의 세모그룹 부채를 탕감해 줘 유병언의 재기를 도와 세월호 사건에 책임이 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됐다.

하 의원은 검찰 조사에서 “보좌관이 내가 올리라고 했던 것과 다른 취지로 문제의 글을 올렸으며 이를 알고 추후에 삭제했다”며 “그 뒤 표현 등을 바꿔 다시 글을 올렸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검찰에서 “‘세모그룹 회생절차는 참여정부 때 있었고 국정을 총괄하는 비서실장이었던 문 의원도 세모그룹 부채 탕감 의혹을 해명할 책임이 있는데 세월호 단식에 동참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취지였을 뿐 단정적으로 표현하려던 것은 아니었다”고 진술했다.

김민석 기자 mindols7@kmib.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