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직장인 90% ‘화병 앓은 적 있어’

기자입력 : 2015.01.27 11:25:59 | 수정 : 2015.01.27 11:25:59

[쿠키뉴스=이영수 기자] 바야흐로 화(火)의 시대. 화를 주체하지 못해서 일어나는 우발적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는 요즘, 하루의 대부분을 직장에서 보내는 직장인들은 얼마나 화병을 앓고 있을까.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448명을 대상으로 ‘직장생활을 하면서 화병을 앓은 적이 있는가’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90.18%가 ‘있다’고 답했다.

화병이 생긴 이유에 대한 답으로는 ‘상사, 동료와의 인간관계에 따른 갈등’(63.80%), ‘과다한 업무, 업무 성과에 대한 스트레스’(24.89%), ‘인사 등 고과산정에 대한 불이익’(3.62%), ‘이른 출근 및 야근으로 인한 수면 부족(3.17%)’, ‘퇴출, 구조조정에 대한 불안감(2.71%)’ 등의 의견이 있었다.

‘화병은 어떠한 형태로 나타나는가’라는 물음에 34.68%가 ‘만성피로를 앓고 있다’고 답했으며 ‘조울증’(19.02%), ‘탈모’(12.30%), ‘직업병’(9.84%), ‘호흡곤란(6.26%), ‘공황장애(4.25%)’, 기타 응답(13.65%)이 뒤를 이었다.

‘직장 내 고민을 털어놓을 동료가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있다’고 답한 직장인이 58.30% 였으며 동료 이외에는 ‘친구 또는 지인’(59.36%), ‘배우자’(23.74%), ‘부모님’(12.79%), ‘그외 가족’(4.11%)과 고민을 나누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료와는 언제 주로 고민을 이야기 하는가’라는 질문에는 ‘잠깐 쉬는 시간에 이야기한다’가 39.17%를 차지했다. ‘점심시간, 저녁시간’이(20.28%), ‘퇴근 후 전화 또는 메신저로 이야기한다’고 대답한 사람은 14.75%, ‘퇴근길’(14.29%), ‘업무시간 중 메신저로’(11.52%) 순 이었다.

‘온라인상으로 고민을 해소하는 자신만의 방법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페이스북, 트위터 등 SNS’가 33.92%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온라인 카페’(30.99%), ‘스마트폰 어플 프로그램에 댓글달기’가 (17.54%), ‘블로그’(12.28%), ‘사내 인트라넷 게시판’(2.92%), ‘기타’(2.34%)로 나타났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