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울진에서 독도까지 ‘태고의 신비를 찾아서’

‘동해안 지질대장정’ 출발, 10박 11일간 경북 지질명소 탐방

김희정 기자입력 : 2016.07.04 15:55:12 | 수정 : 2016.07.04 15:55:14

경북 동해안 지질명소인 포항 내연산 12폭포 전경. <사진=경상북도>

경북 동해안 지질공원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한 10박 11일간의 대장정이 시작됐다.

경상북도와 동해안 5개시·군(포항시, 경주시, 영덕군, 울진군, 울릉군)은 4일 울진관광호텔에서 ‘동해안 지질대장정’ 발대식을 가졌다.

동해안 지질대장정은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된 100여명의 참가자를 비롯해 경북도 및 시·군 관계공무원 및 지질전문가 등 130여명이 참여한다.

참가자들은 5일 성류굴을 시작으로 경북 동해안 지질공원의 부정합, 영덕 해맞이 공원, 포항 내연산 12폭포, 호미곶, 골굴사, 경주 양남 주상절리 등 여러 지질명소를 아름다운 동해안의 절경과 함께 느끼고 배우며 300㎞의 여정을 소화하게 된다.

이후 다시 포항에서 배를 타고 독도까지 300㎞ 여정을 3일간 가진 뒤 오는 13일 저녁 울릉군에서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동해안 지질대장정은 경북도 동해안권 5개시·군의 통합관광활성화와 동해안 지질공원과 울릉도 독도 지질공원의 다양한 지질명소 홍보를 위해 개발된 통합관광프로그램이다. 기존의 국토대장정과 동해안권의 2개 지질공원의 지오투어리즘(지질관광)을 접목한 것이다.

지질대장정은 평균 25㎞ 정도를 이동하게 되며, 총 300㎞ 중 일부 구간은 버스로 이동해 참가자들의 안전을 확보하고 보다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처럼 난이도가 기존의 국토대장정보다 낮은 편이라 10~60대까지 다양한 연령대가 함께 참여한다.

특히 지질전문가 및 지질해설사가 동행해 참가자들에게 동해안의 여러 지질명소에 대한 설명과 함께 지역의 역사, 문화, 생태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동해안 지질공원은 경상북도 동해안 4개 시군의 해안과 낙동정맥의 산림과 계곡을 따라 조성돼 있으며, 울진에서부터 해안을 따라 경주까지 내려오면서 선캄브리아기의 지층부터 신생대 지층까지 지질시대가 젊어지는 특징을 보인다.

이에 따라 대장정 참가자들은 20억년이 넘는 태고에 생성된 지층을 시작으로 가장 최근에 만들어진 신생대 지층까지 순차적으로 체험할 수 있다.

또 울릉도·독도 지질공원에서는 주로 신생대 제3기와 제4기에 일어난 화산활동의 결과로 생긴 주상절리, 알봉, 나리분지 등과 해안침식작용과 관련해 생성된 독립문바위, 코끼리바위 등의 여러 지질명소를 즐길 수 있다.

경북도 조남월 환경산림국장은 “앞으로도 경북 동해안 지질공원과 울릉도·독도 지질공원의 내실 있는 운영을 위해 힘쓰고, 우수한 지질공원을 활용한 동해안권 통합관광 활성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희정 기자 shin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