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친절한 쿡기자] 日, 소녀상 철거 요구…“누가 피해자이고 가해자인가”

日, 소녀상 철거 요구…“누가 피해자이고 가해자인가”

민수미 기자입력 : 2016.08.01 15:03:25 | 수정 : 2016.08.01 15:04:45

ⓒAFP BBNews=News1

“위안부 소녀상은 잘못된 인식의 상징이다. 철거를 요구하는 것이 중요하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측근 이나다 도모미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이 서울 주한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이나다 정조회장은 지난달 31일 후지TV 프로그램에 출연해 “소녀상은 ’(구 일본군이) 20만 명의 젊은 여성을 강제연행해 성노예로 삼았다‘는 잘못된 인식의 상징”이라며 이같이 말했는데요.

그는 “양국이 합의를 제대로 지켜야 한다. 소녀상 철거는 그 중 중요한 요소”라며 “한국이 (소녀상 이전을) 확실히 진전시켜 나가는 모습을 보여주지 않으면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위안부 지원을 위해 만들어진 ‘화해·치유재단’이 출범부터 강한 반발을 겪고 있는 터라 발언의 파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네티즌 반응 먼저 살펴보겠습니다.

“누가 내 딸의 가장 꽃다운 인생을 앗아가 펴보지도 못하게 짓밟아 놓고선 사과는커녕 100억을 줄 테니 다시는 징징거리지 말라고 날 무시하면 기분이 어떨까? 난 그 더러운 돈을 받고 평생을 상처와 악몽에 시달린 딸에게 이제 그만 잊어버리자 할 수 있을까?”

“이 나라는 친일파와 그 후손들이 이미 점령하고 있어서 답이 없다. 그러니 일본이 저렇게 당당하게 나오는 것“ 

“불가역적 위안부 합의가 빛을 보고 있네” 

“굴욕적 합의를 좋다고 해줬으니 저것들이 기고만장이지”

“한국이 뭔가 진전된 모습을 보여야 할 때다.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이젠 누가 가해자고 피해자인지 모르겠다. 이건 협박에 가깝다”

네티즌들은 일본보다 우리 정부를 향해 날카로운 지적을 쏟아냈습니다. 이같은 여론에는 이유가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정부는 “일본이 책임을 공식 인정하고 위안부 피해자를 위해 10억엔을 지원하는 대신 위안부 문제를 최종적·불가역적 마무리하기로 합의했다”는 한일 합의 내용안을 공개했습니다.

당시 정부는 ‘최종적·불가역적’ 표현을 두고 할머니들의 의견을 수렴하지 않은 채 독단적으로 결정을 내렸다며 뭇매를 맞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합의 내용을 설명한다는 이유로 위안부 피해자와 개별 접촉하는 등 이해하기 힘든 행보는 계속됐습니다.

지난달 28일 화해·치유재단 출범식에 참석한 김태현 이사장 역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의 개별 면담을 통해 재단 출범에 대한 대다수 지지를 확인했다”고 말해 큰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1일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소녀상 관련 한일 합의 내용은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가 공관의 안녕·위엄의 유지라는 관점에서 우려하고 있는 점을 인지하고, 한국 정부로서도 가능한 대응 방향에 대해 관련 단체와의 협의 등을 통해 적절히 해결되도록 노력한다”는 것이라고 합니다.

일본 정부의 우려를 인지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건 상처입은 국민을 보호해야 할 국가의 의무 아닐까요.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