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기교육청 “건국절 논란으로 인한 교육현장 혼란 없어야”

김성일 기자입력 : 2016.08.25 02:00:00 | 수정 : 2016.08.24 22:17:08

[쿠키뉴스=김성일 기자] 경기도교육청이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부적절한 건국절 논란으로 교육 현장에 혼란을 주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해당 보도자료는 이재정 교육감 명의로 올려졌다.

도교육청은 보도자료에서 “건국절 논란은 항일 독립운동을 폄하하고 선열 모두를 모독하는 반역사적이고 반민족적인 망론이며 역사의식과 헌법정신이 부재임을 지적한 광복회의 입장을 겸허하게 성찰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대한민국 헌법 전문에는 ‘유구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우리 대한민국은 3·1 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임을 천명하고 있음에도 건국절 논란은 항일 독립운동의 역사적 실체를 부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도교육청은 “건국절 논란은 교육적으로 매우 부적절하다”면서 “광복회의 입장을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광복회는 지난 23일 최근 불거진 건국절 논란에 대해 “독립을 선언한 3·1 독립운동 직후 대한민국 수립을 임시정부가 선포하고, 부단한 독립운동을 통해 광복을 되찾았으며, 1948년 정식정부가 수립되어 그 정통성을 이어받았다는 것이 우리 역사의 정설”이라는 내용을 담아 성명을 냈다. ivemic@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