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여자가 지역 특산품?” ‘대한민국 출산지도’ 논란 확산… 행자부, 수정작업 들어가

김성일 기자입력 : 2016.12.29 19:09:02 | 수정 : 2016.12.29 19:30:27

사진=‘대한민국 출산지도’ 홈페이지 캡처

[쿠키뉴스=김성일 기자] 행정자치부가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일환으로 내놓은 ‘대한민국 출산지도’ 서비스를 통해 전국 가임기 여성의 수를 공개하고, 이를 지역별로 순위를 매겨 비난 여론이 거세게 일고 있다.

행자부는 28일 보도자료에서 “243개 모든 지자체의 출산통계와 출산지원 서비스를 국민들이 쉽게 찾을 수 있도록 ‘대한민국출산지도(birth.korea.go.kr)’를 구축하고 29일부터 서비스에 나선다”고 밝혔다.

해당 홈페이지는 ‘출산지도 소개’와 ‘출산지도’, ‘통계로 본 임신출산’ 등을 마련하는 등 ‘지자체 저출산 극복 프로젝트’를 시행하고 있음을 알렸다.

특히 서비스는 지역별 출산율, 평균 초혼연령을 포함한 결혼·임신·출산 통계와 지역별 출산 지원 제도 등을 비교적 상세하게 제공하고 있다.

행자부는 출산 장려책 등을 비교하며 지자체의 자율적 경쟁을 유도하려 했다.

그러나 이를 확인한 네티즌들은 당황스럽다며 비판을 퍼부었다. 제시된 자료 가운데 ‘가임기 여성 분포도’가 문제가 됐다.

제시된 자료는 각 지자체에 가임 여성이 얼마나 거주하고 있는지 공개했다. 그리고 이를 전국단위 순위로 기록했다. 가령 서울시 마포구는 가임여성이 8만5174명 거주해 전국에서 30위에 이름을 올렸다.

누리꾼들은 ‘순위까지 매기며 저출산 문제를 여성 탓으로 돌리려 한다’, ‘여자가 지역 특산품이냐’, ‘여성 인권이 이 정도로 낮을 줄 몰랐다’, ‘우리는 애 낳는 기계가 아니다’ 등의 항의글을 쏟아냈다.

행자부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밋밋한 정보에 그치지 않고 지자체별로 볼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해 보자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사진=‘대한민국 출산지도’ 홈페이지 캡처

행자부는 관련 내용이 사회적으로 공분을 사자 해당 홈페이지에 수정 공지문을 내걸고 “대한민국 출산지도는 국민에게 지역별 출산통계를 알리고, 지역별로 출산 관련 지원 혜택이 무엇이 있는지 알리기 위해 제작한 것으로 언급된 용어나 주요 통계 내용은 통계청 자료를 활용해 제공한 것”이라고 전했다.

ivemic@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