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황 대행 “일자리, 사각지대복지, 저출산, 안전”에 중점

일자리 및 민생안정 정부업무보고…국민 체감하는 결과물 요청

조민규 기자입력 : 2017.01.09 11:43:07 | 수정 : 2017.01.09 11:43:08

[쿠키뉴스=조민규 기자] 올해 정부는 ▲일자리 확대 ▲복지 사각지대 해소 ▲ 저출산 극복▲안심환경을 중점 추진한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9일 ‘일자리 및 민생안정 분야’ 정부업무보고 자리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지난 4년간 정부는 일자리 창출을 위해 범정부적 역량을 집중해 왔으며, 교육개혁과 노동개혁 등 4대 개혁을 추진하는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이 같이 말했다.

황 대행은 “복지예산을 ’12년 93조원에서 ’17년 130조원으로 대폭 확충하고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를 도입・시행하는 등 사회 안전망을 강화했다”며, “성폭력, 학교폭력, 가정폭력, 불량식품의 4대악 근절, 일-가정 양립 등을 위한 그간의 노력도 결실을 맺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경제성장률 저하, 청년실업 증가, 저출산 심화 등 경제·사회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며 “여건이 어려워질수록 서민 생활은 더욱 더 팍팍해지고 힘들어지기 때문에 민생 안정을 위해 더 많은 관심과 노력이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우선 10% 가까이 올라간 청년실업률을 낮추기 위한 보다 실효성 있는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며, 정부의 업무를 추진함에 있어 국민들의 일자리 걱정을 줄이는데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황 대행은 “공공부문이 선도해 청년고용 기회를 확대하고, 민간도 적극적으로 채용에 나설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라며 “고용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올해 17조원에 달하는 일자리 예산을 조기에 집행하고 저소득층, 경력단절여성 등 취약계층을 위한 맞춤형 고용 서비스를 제공을 크게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학벌·스펙이 아닌 능력중심사회로 나아가기 위해 고졸취업 활성화, 일학습병행제 확대, 국가직무능력표준(NCS)에 기반한 교육과정 개편과 능력중심 채용문화 확산도 지속 추진해야 한다”며 “특히, 다가올 지능정보사회의 일자리를 위해 학생 개인의 사고력과 창의력을 키우는 교육체제를 구현하고 지능정보기술 분야의 핵심인재를 양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대학이 보유한 지식·특허 등 연구성과가 기업으로 이전되거나 창업으로 이어져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도록 지원해야 하며, 보다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고 대․중소기업 격차 및 불합리한 차별을 해소하기 위한 노동개혁을 지속하는 한편, 관련 입법도 조속히 처리될 수 있도록 국회와 긴밀히 협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복지 사각지대 해소정책도 지속한다. 기초연금 도입, 4대 중증질환 보장성 강화 등 복지정책 확대의 결과를 국민들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도록 보다 촘촘한 복지전달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다문화학생, 탈북학생, 장애학생, 학교밖 청소년 등에 대한 맞춤형 교육복지지원을 통해 교육의 희망사다리 역할을 강화한다.

특히 저출산과 관련해 사회시스템 전반을 개조한다는 각오로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행은 “우리나라는 2001년 초저출산 사회에 접어든 이후 15년이 넘도록 저출산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데 젊은이들이 자유롭게 가정을 이루고 아이를 낳아 행복하게 살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고용, 주거, 교육, 돌봄 등 모든 영역에 있어서 결혼과 출산에 장애가 되는 문제들을 찾아내 청년들의 절실함에 답하는 해결책을 만들어 내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국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여성 대상 강력 범죄를 비롯한 성폭력·가정폭력·학교폭력을 근절하고, 국민생활과 밀접한 먹거리에 대한 점검과 제도 개선을 통해 불량식품의 생산과 유통을 차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미세먼지 및 소음·석면 저감 등 생활환경 개선과 의약품·화장품 및 생활화학제품 등 국민 건강과 직결된 품목도 위해요인에 대한 점검과 관리를 철저히 하는 한편, 메르스・지카바이러스 등 감염병 방역체계를 완벽하게 다져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행은 “그간 추진해왔던 개혁과제와 정책들을 현장에 안착시켜서 국민들의 삶이 보다 향상되도록 현장과의 소통을 늘리고 미흡한 부분은 끝까지 찾아가 개선하는 등 적극적인 행정을 펼쳐주시기 바란다”며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네 번째로 2017년 업무보고는 교육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환경부, 여성가족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합동으로 진행했다.

kio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