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송민순 회고록’ 2라운드…“문재인 후보가 직접 답해야” vs “기권 결정 북에 통보했을 뿐”

이소연 기자입력 : 2017.04.21 14:55:11 | 수정 : 2017.04.21 21:25:42

사진=국민일보 DB

[쿠키뉴스=이소연 기자]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노무현 정부 시절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과 관련한 문건을 공개했다. 지난해 10월 송 전 장관이 회고록을 발표하며 논란이 됐던 ‘대북결재’ 의혹에 다시 불이 붙었다.  

앞서 송 전 장관은 회고록을 통해 “지난 2007년 노무현 정부가 표결을 앞두고 북한의 의견을 물은 뒤 기권을 결정했다”며 “그 과정에서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이었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개입했다”고 주장했다.   

21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송 전 장관은 “아세안+3 회의차 싱가포르로 출국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7년 11월20일 오후 6시50분 자신의 방으로 나를 불러 ‘인권결의안 찬성은 북·남선언 위반’이란 내용이 담긴 쪽지를 보여줬다”며 “서울에 있던 김만복 당시 국정원장이 북한으로부터 받은 내용을 싱가포르에 있는 백종천 청와대 안보실장에게 전달한 것”이라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이 공개한 문건에는 ‘만일 남측이 반공화국 인권결의안 채택을 결의하는 경우 10·4 선언 이행에 북·남간 관계 발전에 위태로운 사태가 초래될 수 있음을 강조한다’ ‘남측이 진심으로 10·4선언 이행과 북과의 관계 발전을 바란다면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책임 있는 입장을 취해주기 바란다. 우리는 남측의 태도를 예의주시할 것’이라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함께 공개된 송 전 장관의 수첩에는 ‘묻지 말았어야 했는데 문재인 실장이 북한에 물어보라고 해서’라는 메모도 쓰여 있었다. 송 전 장관에 따르면 해당 내용은 고 노 전 대통령이 직접 말한 것이다.   

그는 문건 공개 배경에 대해 “문 후보가 대선 토론 등에 나와 해당 내용을 계속 부인했다”며 “문 후보는 자신의 이야기가 잘못됐었다고 해야지 사실을 싹 깔아뭉갤 일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문 후보가 직접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는 언급도 있었다. 송 전 장관은 같은 날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북한대학원대학교에 출근하며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논란에 대해) 문 후보가 직접 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 측은 이날 송 전 장관의 주장을 강력히 부인했다. 문 후보 측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핵심 쟁점은 고 노 전 대통령이 북한 인권결의안에 대한 기권을 2007년 11월16일에 결정했는지 아니면 북에 물어보고 나서 결정했는지 여부”라며 “분명한 것은 고 노 전 대통령이 11월16일 회의를 주재, 인권결의안 기권을 직접 결정했다는 것”이라고 못 박았다. 이어 “11월16일 고 노 전 대통령이 결정한 후 우리 입장을 북에 통보했을 뿐”이라며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