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뉴스 여론조사] 국민 58.5% “북한, 적으로 규정해야”

정진용 기자입력 : 2017.04.25 14:00:00 | 수정 : 2017.04.25 14:05:18

[쿠키뉴스=정진용 기자] 19대 대선에서 '주적(主敵) 논란'이 안보 쟁점으로 급부상했다. 국민 58.5%가 "북한을 적으로 규정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대북송금 논란'에 대해서는 "한반도 평화에 기여했다"는 평가가 우세했다.

25일 쿠키뉴스 의뢰로 조원씨앤아이가 조사,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 정부가 북한을 '적'으로 규정하는 것에 대해 어떤 입장입니까"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58.5%가 "핵과 미사일 위협이 계속되는 한 적으로 규정해야 한다"고 답했다. "한반도 평화를 위해 적이 아닌 동반자로 인정해야 한다"는 33.6%, "잘 모르겠다"는 7.8%였다.

지역별로는 강원·제주 거주자 71.2%가 "북한은 우리의 적"이라고 답해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대구·경북 64.1%, 부산·울산·경남 62.6%, 서울 60.9%, 경기·인천 58.1%, 대전·세종·충청 52%가 그 뒤를 이었다. 

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 87.2%, 국민의당 78%, 바른정당 67.2%, 더불어민주당 35%, 정의당 34.5% 순으로 북한에 대한 적대적 의견을 밝힌 비율이 높았다.

대선 토론회에서 범보수 진영이 문제삼고 있는 대북송금 논란에 대해서는 우호적 평가가 앞섰다. "김대중 정부 시절부터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대북송금 문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과정에는 문제가 있었지만 한반도 평화를 위한 것이었다"는 의견이 53.6%로 과반을 넘었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대북송금은 잘못된 것이었다"는 40.8%, "잘 모르겠다"는 5.6%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80%)에서 대북송금이 한반도 평화에 기여했다고 보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대전·세종·춘천 61.7%, 강원·제주 56.5%, 경기·인천 54.3%, 서울 50.6%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40대 유권자 74.9%, 30대 57.2%, 19~29세 50.7%가 "대북송금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것"이라고 답했다.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자가 대북송금의 당위성을 인정한 비율은 각각 81.9%, 65.2% 였으나 한국당은 9.2%에 그쳤다.

이번 조사는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사흘간, 대한민국 거주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ARS여론조사(유선전화47%+휴대전화53% RDD 방식, 성·연령·지역별 비례할당 무작위 추출)를 실시한 결과다. 표본수는 1010명(총 통화시도 2만6562명, 응답률 3.6%,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이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 오차보정방법 : [림가중]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값 부여(2017년 3월말 행정자치부 발표 주민등록인구 기준) 

jjy4791@kukinews.com/ 그래픽=이승희 기자 aga4458@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