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댓글봤어?] 최순실 “죄 없는 딸, 협박 말라” 발언에 “손바닥으로 하늘 가려라”

최순실 “죄 없는 딸, 협박 말라” 발언에 “손바닥으로 하늘 가려라”

이승희 기자입력 : 2017.05.30 11:03:50 | 수정 : 2017.05.30 11:03:52

[쿠키뉴스=이승희 기자]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가 딸 정유라(21‧개명 후 정유연)씨의 강제송환과 관련해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29일 열린 공판에서 최씨는 “처음에는 검찰이 저를 강요‧압박 등으로 기소한 뒤 뇌물죄로 정리했다”며 “승마 관련 이야기는 완전히 모르고 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삼성 말 한번 잘못 빌려 탔다가 딸이 완전히 XX이 돼고 승마협회에서 쫓겨났다”며 “딸도 죽이지 말라”고 강조했죠.

또 “저는 삼성은 관심 없고 어떻게 돌아가는지도 모른다. 정확하게 어떻게 된 건지 증거를 대고 이야기해야지, 증인을 압박하는 것은 앞으로 하지 않기 바란다”며 “증인 말고 증거를 대라”고 주장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언급도 있었습니다. 최씨는 “대통령께서 여기 죄 없이 계신다”면서 “(박 전 대통령이) 삼성 합병 문제로 여기 나와 있으나, 저의 혐의와는 상관없는 분”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삼성 관련해서 박 전 대통령 지갑에 1000원이 들어간 것도 아니다. 어떠한 이익을 본 게 아니다”라고도 했죠. 네티즌은 공분하고 있습니다. 댓글 보시죠.

“그냥 법대로 처벌하자”

“죄가 없다고? 웃기시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려라”

“나라를 이 꼴로 만들어놓고 반성하는 기색이 하나도 없네”

“정유라 입에서 무슨 소리가 나올지 정말 기대된다”

“대통령 잘못 뽑아서 대한민국도 완전히 XX 됐거든?”

“저렇게 수준 낮은 사람의 연설문을 칭찬하는 사람이 있었단 말이야? 한심하다”

앞서 박영수(65·사법연수원 10기) 특별검사팀과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최씨가 국정에 개입한 사실이 속속 드러났죠. 정씨가 삼성으로부터 말 구입비 등 약 30억원을 지원받은 일 또한 알려졌는데요. 법정에서 무죄를 주장하는 최씨에게 국민이 분노한 것도 당연합니다.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aga4458@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