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일상의 삶으로] 끊임없이 도전하세요!

구근회 한국척수장애인협회 회장

이영수 기자입력 : 2017.05.31 10:47:09 | 수정 : 2017.07.10 15:11:59

[쿠키뉴스=이영수 기자] 일상의 삶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척수장애인은 대개의 경우 일상적인 삶을 살다 갑작스러운 사고나 질병으로 장애인이 됩니다. 그 이전의 삶과 단절이 되는 거죠. 장애를 입기 전 일상의 삶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본인의 노력뿐 아니라 사회적인 지원이 많이 필요합니다.”

국내 척수장애 인구는 대략 8만5000명 정도이며, 매년 2000여 명의 척수장애인이 새롭게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척수장애인의 90%가 교통사고, 산업재해, 레저활동 등 후천적 사고성 장애로 사회활동을 왕성하게 하는 20~40대에서 많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척수장애가 법정 장애유형에 포함되어 있지 않아서 척수장애와 관련한 정확한 통계는 찾아보기 힘듭니다. 

척수장애도 법정 장애유형에 꼭 포함돼야

“지금 보건복지부나 우리 정부의 어떤 통계를 찾아봐도 척수장애와 관련된 통계는 없습니다. 그래서 우리 협회의 주요 목표 중 하나가 현재 15개 법정 장애유형을 확대해서 16번째 유형으로 척수장애를 포함시키는 겁니다. 2003년도에 15개 장애유형으로 확대되고 나서 아직 확대되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 척수장애는 지체장애 유형에서 상지와 하지의 기능장애로 분류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척수장애 특성상 장애를 입는 순간에 중추신경이 손상되어 운동신경뿐 아니라 감각신경이 마비가 됩니다. 하루아침에 걸을 수 없다거나 손가락 하나 쓸 수 없을 뿐 아니라 소・대변 기능 마비, 성 기능 마비 등의 후유증과 욕창, 당뇨, 근골격계 질환 등의 합병증을 평생 가지고 살아갑니다.

“척수장애인들은 실제로 눈에 보이지 않는 감각적인 부분에서 더 많은 위험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지금의 장애 분류로는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힘듭니다. 정부의 장애 정책들을 보면 척수장애인들에 대해서 잘 모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정부에서 척수장애인에 대해 올바르게 인식을 하고 올바른 대책을 수립할 수 있는 하나의 방법으로서 무엇보다 척수장애 유형 분리가 우선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척수장애인협회는

한국척수장애인협회는 척수장애인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대변하고자 2004년도에 설립되었습니다. 1999년 가을 30여 명의 척수장애인들이 뜻을 모아 협회 설립 준비를 시작했는데, 현재는 13개 시・도 협회와, 42개의 시・군・구 지회, 14개 시・도 척수장애인재활지원센터, 2개 시・도 장애인식개선교육센터가 활동하고 있습니다. 

“우리 협회에서는 척수장애인에게 상담 및 재활서비스를 제공하여 신속하게 사회의 일원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인식 향상과 장애인의 사회참여 확대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특히 활동가들이 직접 재활병원을 찾아가서 초기 척수손상 환자들에게 사회복귀를 위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일상홈을 통해 사회복귀를 준비시키고 있습니다.”

척수장애 장애인들의 빠른 사회복귀는 곧 국가 복지 재정 절감

척수장애들은 비장애인으로 살아가다 장애의 영역으로 들어온 사람들이 많다 보니 스스로를 장애인으로 생각하기보다는 언젠가는 회복될 수 있는 환자라는 생각을 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무엇보다 척수장애인의 특성을 고려한 사회복귀 시스템이나 직업재활 프로그램이 절대적으로 부족해 사고 후 긴 병원생활로 이어지고 퇴원 후에도 집에만 머무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척수장애인들을 보면 젊은 경력단절 장애인들이 많습니다. 고학력자들도 많고요. 충분히 원직장 복귀나 사회생활이 가능한데 그렇지 못한 현실이 안타깝죠. 선진국의 경우는 사고가 난 초기 척수장애인들에게 병원에서부터 동료상담과 직업재활상담을 지원해 신속한 사회복귀가 가능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재활병원 내에 직업상담 프로그램 운영과 신속한 사회복귀를 지원할 수 있는 척수센터 운영이 꼭 필요합니다. 경력단절 척수장애인들이 일상의 삶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면 세금 내는 장애인 양성으로 국가의 복지 재정 절감뿐 아니라 척수장애인의 조기 사회복귀를 통한 건강보험의 국가재정 절감이 가능합니다. 이를 통해 가족의 소진도 예방할 수 있습니다.”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