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댓글봤어?] 한국당, 이낙연 지명 철회 요구…“돼지 발정제는 넘어갔잖아”

한국당, 이낙연 지명 철회 요구…“돼지 발정제는 넘어갔잖아”

이승희 기자입력 : 2017.05.31 13:33:19 | 수정 : 2017.05.31 13:33:21

[쿠키뉴스=이승희 기자] 자유한국당이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발표한 ‘총리 후보자 임명 동의 반대와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호소문’을 통해 “이 후보자와 관련된 의혹이 제대로 소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총리 지명을 동의할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 후보자는 이미 드러난 의혹만으로도 국무총리라는 국정2인자의 도덕성에 부적격하다”면서 “새 정부의 원만한 출발과 진정한 협치 정신을 구현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이 후보자의 총리 지명을 철회해달라”고 덧붙였죠.

정 원내대표는 “이 후보자가 이 상태로 인사청문을 통과한다면, 현재 온갖 문제가 불거지고 있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등 다른 청문 대상 고위공직자의 의혹도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문 대통령에 대한 비판도 있었습니다. 정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반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며 늘 정의와 상식을 외쳤다. 그 말을 실천하려면 자신이 국민에게 한 약속부터 지켜야 한다”면서 “문 대통령의 합리적인 해명이나 조치 없이 대국민 공약을 정면으로 위반한 인사에 동의해줄 수 없다”고 단언했습니다. 또 “‘5대 비리자 고위공직자 임용배제’ 공약을 지킬 수 없다면 진솔하게 사과해야 할 일”이라며 “궤변에 가까운 말로 ‘현실에서는 다르다’고 변명하는 것은 정의롭지 않은 행동”이라고 질타했죠. 네티즌 반응은 도리어 냉담합니다. 댓글 보시죠.

“돼지 발정제 사건도 넘어간 당에서 할 소리는 아니지”

“기가 차서 말이 안 나온다”

“결자해지 차원에서 한국당도 사퇴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터질 때까지 아무것도 안 했잖아”

“한국당 의원들 대상으로 청문회 한 번 갑시다”

“일만 열면 제1야당이래. 그게 뭐 대단한 벼슬이라도 된다고”

“한국당의 목적은 어떻게든 문재인 정부가 망가지길 바라는 것 같네. 국정 운영에 관심은 있는 건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30일 TBS 라디오에 출연해 “정책 중심으로 따지는 것이 국민을 위하는 길”이라며 “돼지 발정제 같은 거는 그냥 넘어간 당이 무슨 할 말이 있나”라고 일갈했습니다. 한국당에 대한 국민의 심정이 노 원내대표와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습니다.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aga4458@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