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댓글봤어?] 강동호 “文대통령, 깡패같은 놈”…“국가원수 모독죄 아냐?”

강동호 “文대통령, 깡패같은 놈”…“국가원수 모독죄 아냐?”

이승희 기자입력 : 2017.06.16 14:08:21 | 수정 : 2017.06.16 14:08:24

[쿠키뉴스=이승희 기자] 강동호 자유한국당 서울시당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깡패 같은 놈”이라고 비난해 논란입니다.

강 위원장은 15일 서울 여의도 기계회관에서 열린 ‘한국당 서울시당 개소식’에 참석해 “문재인이 청와대 전세 내서 일을 시작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종북하는 문재인이 우리 보수 세력을 죽이려고 하고 있다”면서 “(한국당에게) 정치 보복을 시작한 것”이라고 덧붙였죠.

강 위원장은 “상대가 아주 나쁜 깡패 같은 놈”이라고 문 대통령을 비난하면서. “이런 놈을 상대해서 점잖게 나가면 나라꼴이 (말이)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개소식에 참석한 사람들에게 자신의 발언과 관련해 동의를 구하기도 했습니다.

19대 대선에 출마했던 홍준표 전 후보에 대한 언급도 있었습니다. 강 위원장은 “우리 한국당을 일으켜 세우신 정말 대단한 분”이라며 “대한민국 최고의 정치 지도자 홍 전 후보께서 오셨다”고 발언했죠.

이날 개소식에서는 한국당의 진로와 관련해 치열한 신경전이 펼쳐졌습니다. 홍 전 후보는 가장 먼저 연단에 올라 “최근 청문회를 진행하는 것을 보며 ‘이것도 정당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철저한 내부혁신을 해 이념무장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신상진 같은당 의원은 “홍 전 후보와 원유철 한국당 의원에 비하면 인지도가 적은 편”이라면서도 “문재인 정부의 좌파 정책과 싸우려면 학생‧노동운동을 하고 의사협회장을 한 신상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죠. 네티즌 반응은 냉담합니다. 댓글 보시죠.

“국가원수 모독죄로 고발해야 하는 거 아닌가”

“이제 막나가는구나”

“다시 한 번 한국당에게 용서는 사치란 걸 깨달았다”

“수준을 논하기도 부끄럽다. 말하면서 창피하지 않았을까?”

“내년 총선에서 국물도 없을 줄 알아”

“자기들 입맛에 안 맞으면 무조건 종북이래”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원수입니다. 한 나라의 원수에게 “깡패 같은 놈”이라고 부르는 한국당의 행태에 국민은 경악했는데요. 한국당 의원들에게 예의와 격식을 차린 발언을 기대하는 것은 과한 욕심일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aga4458@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