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북 불볕더위 '맹위', 무주 34.3도...폭염주의보 8개 시군 확대

18일 오후 3시 기해 진안지역에 폭염주의보 추가 발효

김성수 기자입력 : 2017.06.18 16:07:13 | 수정 : 2017.06.18 16:07:21

<사진제공=(유)필통)>


[쿠키뉴스 전북=김성수 기자] 6월 세째주 휴일인 18일 전북지역이 뜨겁게 달아오른 태양에 달궈졌다.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도내 전역이 30도를 넘는 불볕더위를 보인 가운데 무주가 34.3도까지 치솟았다.

무주 다음으로는 진안 동향이 33.3도로 그 뒤를 이었고, 남원 33.2도, 장수 32.8도, 완주와 순창이 32.3도, 임실 32.1도, 익산 31.9도 등을 나타냈다.

또 이날 오후 3시를 기해 진안지역에 폭염주의보가 추가로 발효되면서 도내는 전주와 정읍, 익산, 무주, 완주, 남원, 임실 등 도내 8개 시군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도내 일부 지역에서는 올 여름 들어 가장 더운 날씨를 보였다"라며 "이날 밤과 이튿날인 19일 새벽 도내 일부 지역에 짙은 안개가 낄 것으로 보인다"고 예보했다.

starwater2@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