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댓글봤어?] 안양 살해범, ‘살인마’라 지칭한 기자 고소…“적반하장이 역대급”

안양 살해범, ‘살인마’라 지칭한 기자 고소…“적반하장이 역대급”

이승희 기자입력 : 2017.06.23 11:19:42 | 수정 : 2017.06.23 11:19:45

[쿠키뉴스=이승희 기자] 안양 초등학생 살해 사건으로 사형을 선고받았던 정성현(48)씨가 한 언론사 기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정씨가 지역신문사 기자 A씨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2014년 피해자 아버지가 사망한 뒤 정씨와 관련된 기사에서 ‘살인마’라는 표현을 기재했습니다. 정씨는 해당 표현이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인이 수감 중이니 법률 검토 후 다음 수사 절차를 정할 것”이라고 말했죠.

정씨는 지난 2007년 12월 경기도 안양시에서 당시 9살이었던 이혜진‧우예슬 양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지난 2009년에는 대법원에서 사형을 확정받았죠. 네티즌은 공분하고 있습니다. 댓글 보시죠.

“살인마를 살인마라고 부르지, 그럼 뭐라고 불러?”

“사람을 죽였으니 살인마지. 장난하는 것도 아니고”

“살인자에게 명예가 있어? 그럼 당신이 죽인 아이들의 명예는 어디 있는데?”

“9살짜리 여자애를 한 명도 아니고 둘씩이나 죽여놓고서 명예훼손 했다고 화내는 거야? 명예롭게 살고 나서 훼손이라는 표현을 써야지. 당신 삶의 명예는 당신 스스로 버린 거야”

“적반하장도 이 정도면 역대급”

정씨 손에 꽃다운 나이의 여자아이 두 명이 살해당했습니다. 피해자 이 양 아버지 이창근(53)씨는 딸을 잃은 뒤 직장도 그만두고 술에 의지한 채 살았다고 합니다. 유가족의 슬픔은 이루 헤아릴 수 없을 텐데요. 정씨의 주장에 국민이 분노한 것도 당연합니다.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aga4458@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