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친절한 쿡기자] '팩트체크' 하겠다던 '섹션 TV'… 사과 아닌 태업과 책임전가 뿐

'팩트체크' 하겠다던 '섹션 TV'… 사과 아닌 태업과 책임전가 뿐

이은지 기자입력 : 2017.06.27 09:56:20 | 수정 : 2017.06.27 09:56:32

[쿠키뉴스=이은지 기자] “의욕이 앞섰다.”

MBC ‘섹션TV 연예통신’(이하 ‘섹션’)측의 말입니다. 연예 정보 프로그램인 ‘섹션’이 배우 송중기-송혜교의 열애설 과잉 취재 논란으로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시작은 지난 25일 방송된 ‘섹션’의 송중기-송혜교 열애설 ‘팩트체크’ 코너였습니다. 해당 코너는 송혜교의 비공개 SNS 계정이 존재함을 밝히는 동시에, 해당 계정에 올라온 인도네시아 발리 풀빌라 사진을 추적했다고 말했습니다. 화보 차 발리를 찾은 것이라고 설명한 송혜교. 그리고 친구들과 휴가차 발리를 방문했다는 송중기의 여행 시기가 겹쳤으며, 두 사람이 과연 함께 휴가를 보낸 것인지 아닌지를 밝히겠다는 취지였죠. 이에 ‘섹션’은 해당 풀빌라를 추적, 방문해 현지 직원들에게 묻는 방법을 취했습니다. 현지 직원들은 송중기와 송혜교로 보이는 두 사람이 풀빌라에 묵었다고 인터뷰했죠.

문제는 ‘섹션’측의 취재가 불쾌감을 일으키는 방식이었다는 겁니다. 해당 풀빌라 관계자는 ‘섹션’ 취재 이후 국내 연예매체를 통해 “‘섹션’은 불법적 취재를 했다”며 “허가 없이 몰래 사진을 찍었다”고 불만을 표시했습니다. 관계자의 설명에 따르면 ‘섹션’측은 한국 여행사라고 속이고 취재를 했다고 합니다. 여행사들이 현지 숙소를 체크하고, 자신들이 서비스하는 여행상품에 추가하기 위해 사진을 찍는 척 했다는 겁니다. 숙소 측은 “본래 보도 목적의 사진은 사전에 숙소 측에 양해를 구해야 하나, 방송사라는 사실을 숨기고 허가 없이 촬영했다”고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더불어 현지 직원의 인터뷰 또한 숙소 측에 양해를 구하지 않은 채 이뤄졌다며 한국 방송사의 보도윤리에 의문을 제기했죠.

이에 ‘섹션’측은 진화에 나섰습니다. 27일 ‘섹션’측은 “중국에서 먼저 난 열애설을 확인해보자는 취지로 만들어진 코너”라며 “직접 발리 현장으로 취재팀을 파견한 것이 아니라 현지 교민에게 체크를 부탁했다”고 한 발 물러섰습니다. ‘섹션’ 팀이 직접 발리에 간 것이 아니라는 겁니다. 또 “MBC 측은 잠입 취재를 하거나 불법 촬영은 하지 않았다”며 “MBC 직원이 아닌 일반인이 촬영했는데, 취재 중 과도한 부분이 있었다면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의욕이 앞서 시청자들에게 불편을 드렸다면 사과드린다”고도 덧붙였죠.

그러나 ‘섹션’측의 사과는 당황스러운 감이 있습니다. 언뜻 보면 사과로 보이지만, MBC 측이 아닌 현지에서 촬영을 도운 교민 측에 책임을 전가하는 것이나 다름없기 때문입니다. 취재 중 현지 교민과의 의사소통이 잘못됐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MBC측은 방송사로서 해당 사진이 어떻게 촬영됐는지, 방송에 사용해도 되는 사진인지 확인해야 하는 의무를 가지고 있죠. 또 송혜교의 비공개 SNS 또한 스타가 비공개로 운영하고 있는 이유를 한 번쯤 생각해보면 좋지 않았을까요. 자신들의 태업을 반성하기는커녕 책임을 일반인에게 미루는 ‘섹션’의 태도는 과연 옳은 일일까요.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