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댓글봤어?] 박지원 “安, 준용씨 의혹 조작 몰랐을 것”…“좌표 잘못 찍은 듯”

[이댓글봤어?] 박지원 “安, 준용씨 의혹 조작 몰랐을 것”…“좌표 잘못찍은 듯”

이승희 기자입력 : 2017.06.27 12:52:03 | 수정 : 2017.06.27 12:52:06

[쿠키뉴스=이승희 기자]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의 취업 특혜 의혹 조작과 관련해 “안철수 전 대선후보는 몰랐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박 전 대표는 27일 오전 평화방송(CPBC) 라디오에 출연해 “상식적으로 보더라도 책임 있는 지도부나 관계자라면 이런 것을 조작하라고 지시할 수 없을 것”이라며 “대선 때 당 대표로서, 그리고 상임선대위원장으로서 대단히 유감이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당시 (공명선거추진단에서) 허위 제보 내용을 제게 보고한 적이 없다”며 “최소한 내용을 보고받지 않았다는 점은 분명히 해두고자 한다”고 강조했죠.

안 전 후보의 의혹 조작 인지 여부와 관련해서는 “안 전 후보도 보고를 받지 않았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면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비롯해 총괄선거대책본부장, 공명선거추진단장에게도 특별한 보고가 없었다면 안 전 후보에게도 (보고는) 없었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박 전 대표는 특별검사 추진을 주장하기도 했는데요. 그는 “녹취록과 메신저 캡쳐가 조작된 것과 본질은 다르다”면서 “준용씨의 취업 비리 의혹 자체가 어떻게 조작됐는가도 조사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특검을 제안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당의 대국민 사과가 ‘꼬리 자르기’라는 더불어민주당 측의 비판에 대해서는 “특검에서 수사하면 모든 진실이 밝혀지고 국민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며 “거듭 말씀드리지만 거짓말이 더 나쁘다”고 응수했죠. 네티즌 반응은 냉담합니다. 댓글 보시죠.

“민주당에 폭탄테러를 하려다, 좌표를 잘못 찍어서 자폭했네”

“조작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는데 왜 특검까지 진행해야 해?”

“안 전 후보 출국 금지 시키자”

“진보라는 큰 틀에서는 국민의당과 민주당은 같은 편 아닌가? 현실이 씁쓸하다”

“숨는 자가 범인이라는 말이 있지? 안 전 후보 어서 나와주세요”

“목적·과정·결과 등 모든 게 실망스럽다”

대선 당시 박 전 대표는 ‘중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라는 직책을 맡고 있었습니다. “몰랐다”는 말이 면죄부가 될 수 없는 자리였죠. 박 전 대표의 발언에 국민이 냉담한 것도 당연해 보입니다.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aga4458@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