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자수첩] 씨티은행 노사 합의점 찾을까

씨티은행 노사 합의점 찾을까

송금종 기자입력 : 2017.07.03 11:47:58 | 수정 : 2017.07.03 11:48:15

[쿠키뉴스=송금종 기자] 대규모 점포축소 문제를 둘러싼 한국씨티은행 노사갈등이 파행으로 치닫고 있다. 노사는 지난달 26일 은행장과 노조위원장이 배석한 대표단 교섭을 진행했지만 끝내 합의점에 이르지 못했다.

노조는 예정대로라면 6월 안으로 모든 협상을 마무리할 계획이었다. 당장 오는 7일부터 서울·수도권 점포 5곳이 문을 닫기 때문이다. 지방은 9월부터 점포수를 줄인다. 하지만 사실상 마지노선인 대표단 교섭마저 실패로 돌아가면서 점포축소 문제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노사는 지난 주말 대표단 추가교섭에 들어갔다. 노조에 따르면 협상 과정에서 진전은 있었지만 주요 부분에서 이견을 보여 3일 재협상을 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사측과 의견조율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무조건 협상결렬을 선언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협상결렬은 곧 파업을 의미한다. 파업을 하면 사측은 물론 본인들에게도 득이 될 게 없다는 판단에서다.

이와 관련해 사측은 함구하고 있다. 현재 집중 교섭이 진행 중이라 공식 코멘트를 할 수 없다고 밝혔다. 협상 내용은 물론 결과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고 있다. 다만 이번 주 까지 교섭이 계속될 것이라고만 답했다.

씨티은행 노사 협상이 점포 축소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협상은 이르면 4~5일경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인다. 만일 금주 내로 해결책이 나오지 않으면 노조 파업도 예상해볼 수 있다. 노조가 파업에 들어갈 경우 은행으로서는 그에 따른 손실을 입을 가능성도 있다. 

한편 금융위원회는 지난주 대규모 점포축소를 단행하는 은행은 감시를 강화한다는 행정공문을 각 은행들에 보냈다. 고객 피해와 은행 건전성을 우려한 조치다.

공문은 총 점포의 10% 이상을 줄이는 등 대규모 통·폐합을 추진하는 은행은 고객 이탈에 따른 유동성 악화 가능성에 대비해 건전성 감시를 강화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정부의 이 같은 정책은 기존 점포를 80% 이상 줄이려는 한국씨티은행을 겨냥한 것이라는 게 업계의 전언이다. 이에 대해 은행 측은 정부 정책에 대해 코멘트를 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so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