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영상] 우병우 “靑 캐비닛 문건, 무슨 내용인지 알 수 없다” 관련성 부인…‘숨지 마라! 현상금 건다’

"靑 문건? 무슨 내용인지 몰라"

원미연 기자입력 : 2017.07.17 14:57:49 | 수정 : 2017.07.17 14:57:52

자료=쿠키뉴스


[쿠키뉴스=원미연 콘텐츠에디터] 청와대가 14일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실 문건을 공개했는데요.


해당 문건 작성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무슨 내용인지 알 수 없다.”며
관련성을 부인했습니다.

오늘(17일) 자신의 직권남용 혐의 등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모습을 나타낸 우 전 수석은
“캐비닛 문건 존재에 대해 아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언론보도를 봤지만
무슨 상황인지, 무슨 내용인지 알 수가 없다.”고 말했는데요.

이어 “청와대 재임기간에 생산된 문서라는 이야기가 있다.”는 질문을 받자
“이미 답변을 드렸다.”고 말하며 서둘러 자리를 옮겼습니다.

끝까지 모르쇠로 일관하는 우병우 전 수석에
누리꾼들은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데요.


dd****
우병우의 오리발을 이번엔 잘라냅시다.

su****
우병우~ 깜빵 갈 시간이 다가오네~
숨지 마라! 현상금 건다~~

ru****
진짜 우병우는 어떻게든 잡아야한다...
정의가 실현되는 사회 모습이 우리나라 경제 발전을 불러온다.

ex****
남겨진 서류들은 100% 내부 고발자에 의해 고의로 남겨진 거다.
그렇지 않으면... 저렇게 남아 있을 이유가 없는 거지.
그것도 박그네, 우병우 유죄 입증 서류를...

ws****
우병우 수사 이제부터다!!!


청와대 등에 따르면 문서가 발견된 캐비닛은
민정수석실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삼성 합병 관련 메모 작성 시점으로 추정되는 2014년 8월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민정비서관으로 재임하던 시기인데요.

우 전 수석은 2014년 5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민정비서관을 하다,
이후 민정수석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