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文대통령, 8·15 경축사에서 북미설전 거론할까?

북·미간 갈등 개입 자제 유지 기조는 불변

김양균 기자입력 : 2017.08.12 13:06:36 | 수정 : 2017.08.12 13:06:56


[쿠키뉴스=김양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외부일정을 잡지 않고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대응 방안을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괌 포위사격을 예고한 데 이어 구체적인 세부실행 계획까지 언급했고, 이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군사대응으로 맞받아치는 등 갈등 국면이 심화되자 문 대통령의 고민도 커진 것. 

북미의 최근 설전에 대한 언급을 자제해 온 문 대통령은 그러나 지난 10일 속내를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대한민국 대통령이 설전에 나서 복잡한 구도를 만드는 것보다 엄중하게 상황을 지켜보고 모든 준비를 해야 한다는 게 청와대의 인식”이라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그러나 오는 8·15 광복절 경축식에 현 갈등국면에 관한 언급을 할 것으로 관측된다. 경축사에 어떤 대북 메시지가 실릴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베를린 구상 등 기존 기조에서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도발을 이어가는 데 대한 비판도 있겠지만, 그와는 별개로 대화의 가능성은 계속 열어 둘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nge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관련기사
- 트럼프 北에 거듭 강경 발언 (2017/08/12)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