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유성선병원 14일 암환자 음악회 ‘한여름 밤의 꿈’ 열어

송병기 기자입력 : 2017.08.13 15:13:07 | 수정 : 2017.08.13 15:13:12

[쿠키뉴스=송병기 기자] 선병원재단(이사장 선두훈) 유성선병원이 14일 국제검진센터 1층 로비에서 환우와 가족을 위한 ‘한여름 밤의 꿈’ 음악회를 개최한다.

이번 음악회는 소프라노 강수정, 테너 장보광, 피아노 한누리 등이 참여해, 피아니스트 한누리의 ‘La vien en rose’와 ‘Libero tango’ 독주, 소프라노 강수정의 ‘Moon river & Over the rainbow’, ‘Je te veux’, ‘아리랑’, ‘El Vito & I got rhythm’ 독창, 테너 장보광의 ‘O sole mio’, ‘시소타기’ 독창, 강수정과 장보광 듀엣의 ‘The prayer’, ‘Brindist(축배의 노래)’ 등 대중들에게도 친숙한 샹송, 팝, 가곡, 가요 등 다양한 아름다운 곡들을 선보인다. 

음악회는 유성선병원 암센터에서 유방암으로 투병중인 소프라노 가수 겸 팝페라 가수, 뮤지컬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지정윤씨의 제안 및 기획으로 음악회가 이루어져 더욱 관심을 끈다. 지정윤씨가 6년 전 이탈리아 유학 시절 같이 음악을 했던 친구들의 병문안 때 음악회를 제안해 이번 음악회가 이루어지게 된 것. 또 이 소식을 듣고 선병원에서도 흔쾌히 공연장소와 시설을 제공하기로 했다.

지정윤씨는 “큰 병을 앓고 보니 고통 속에서 살고 있는 분들이 더욱 많이 보이고, 세상을 더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보게 됐다”며, “병마와 싸우고 있는 환우들과 가족들이 잠시나마 아픔을 잊고 힐링되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등장인물들이 각자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해피엔딩으로 끝나는 셰익스피어의 <한여름밤의 꿈>처럼 ‘암’이라는 인생 최대의 복병을 만나 치열하게 하루하루를 살고 있는 환우분들이 좌절하지 않고 멋지게 암을 이겨낸 감동의 드라마 주인공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규은 선병원 경영총괄원장은 “선병원에서도 환자들을 위한 음악회 및 힐링뷔페 등의 행사를 정기적, 비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지만, 환자들이 자발적으로 준비한 음악회라 더욱 의미가 크다”며 “이번 지정윤 씨의 따뜻한 나눔 활동을 통해 환자들이 공감과 감동의 좋은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번 음악회는 선병원 환우 및 가족은 물론 일반인도 무료 관람이 가능하다.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