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창원시, 열린주차장 개방사업 ‘주차난 해소·공유문화 확산’…18개 학교·754면 주차장 개방

강종효 기자입력 : 2017.08.13 17:14:17 | 수정 : 2017.08.13 17:14:21

[쿠키뉴스 창원=강종효 기자] 창원시가 도내 최초로 학교 등 부설 주차장을 지역주민들에게 개방하는 ‘열린주차장 사업’이 주차난 해소의 좋은 사례가 되고 있다.

시는 열린주차장 개방사업으로 올해 18개 학교에 754면의 주차면을 개방했다고 13일 밝혔다.

창원시의 차량등록 대수는 55만7000여 대에 이를 만큼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며, 주차장 1면을 설치하는데는 약 5000만원에서 1억원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754면 주차장 개방으로 수백억원의 예산절감 효과를 거뒀다.

특히 주택가 및 상가 밀집지역의 경우 주차장 부족 현상으로 인해 불법 주정차가 늘어나고 있으며, 주차문제로 인한 주민간의 갈등과 불편이 증가하고 있는 실정으로 ‘부설 주차장 개방사업’은 주차장 건설비용은 줄이고 유휴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좋은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부설 주차장을 개방하는 학교는 ▲성산구의 남산중·안남중·동산초등·웅남초등학교 ▲의창구의 창원고·봉곡중·봉림고·신월중학교 ▲마산합포구의 마산중·마산의신여중·교방초등학교 ▲마산회원구의 합성초등·양덕초등·봉덕초등학교 ▲진해구의 동진중·대야초등·경화초등·안청초등학교 등 18개 학교다.

시는 지난 7월 18개 학교와 주차장 개방약정을 체결하고, 학교당 최대 2000만원 정도 예산이 지원돼 주차장 노면 보수 및 CCTV 설치 등 주차장 시설개선공사를 하반기에 완료할 계획이다.

강춘명 창원시 교통물류과장은 “단순히 주차 편의 증진을 넘어 나눔과 공유문화 확산에도 기여하는 주차장 개방사업을 향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에 있어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당부했다.

k123@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