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복면가왕’ 롤러보이는 어반자카파 박용인

‘복면가왕’ 롤러보이는 어반자카파 박용인

심유철 기자입력 : 2017.08.13 17:56:50 | 수정 : 2017.08.13 17:56:52

사진=MBC제공

[쿠키뉴스=심유철 기자] ‘복면가왕’ 롤러보이의 정체는 어반자카파의 박용인이었다. 

1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는 영희의 2연승을 저지하기 위한 도전자 4인(마돈나, 롤러보이, 퀴리부인, 플라밍고)의 모습이 방영됐다.  

2라운드 첫 번째 대결은 마돈나와 롤러보이가 장식했다. 마돈나는 마야의 ‘진달래꽃’을 선곡했다. 나지막이 읊조리며 시작,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한 맺힌 음색과 애절한 감성이 어우러져 쓸쓸함을 극대화했다.

롤러보이는 이지의 ‘응급실'’을 불렀다. 그는 짙은 호소력으로 감성의 늪에 빠져들게 했다. 

연예인 판정단 카이는 “마돈나는 ‘가수교’의 교주인 것 같다. 온몸에 은총의 닭살이 올랐다. 롤러보이는 ‘노래하라. 아무도 듣고 있지 않은 것처럼’이라는 말처럼 자신의 감성에 오롯이 집중했다”며 “그 감성에 동참했다. 고수임이 틀림없다”고 평했다. 

승자는 마돈나였다. 아쉽게 패한 롤러보이의 정체는 박용인이었다. 

tladbcjf@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