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금호타이어 노조 "회사 매각 인정할 수 없다"… 지역대책위 구성 제안

이훈 기자입력 : 2017.08.16 16:44:23 | 수정 : 2017.08.16 16:44:26

[쿠키뉴스=이훈]  전국금속노동조합 금호타이어지회는 광범위한 지역대책위를 구성해 부실 해외매각을 저지하기 위한 투쟁에 나선다.

16일 금호타이어 노조는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이 해외매각과 관련해 국내공장의 물량축소에 대한 대책과 먹튀방지 대해 노조와의  협의마저 거부한 만큼 매각에 대해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노조는 정당, 시민단체, 노동계 등 지역의    각계각층에게 금호타이어 부실 해외매각 반대/저지하기 위한 지역대책위 구성을 제안했다.

이와 함께  "문재인 정부는 호남지역을 홀대하지 않는다면 부실매각이 아닌 금호타이어 정상화방안을 제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ho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