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사드보복 피해 확산 '시름'…中롯데마트 2차 수혈에도 '살얼음판'

이연진 기자입력 : 2017.08.31 20:45:07 | 수정 : 2017.08.31 20:47:25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이연진 기자] 국내 업체들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따른 보복 여파로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

롯데마트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따른 보복 여파로 어려움에 빠진 중국 법인에 결국 3억달러(한화 약 3,400억원)를 수혈한다. 지난 3월 마련한 긴급자금 3,600억원과 더해 6개월 새 무려 7,000억원을 쥐어짠 셈이다.

31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롯데쇼핑(023530) 홍콩 지주사인 롯데쇼핑 홀딩스의 자회사 롯데쇼핑 비즈니스 매니지먼트는 이날 수출입은행을 보증사로 삼아 홍콩 금융기관을 통해 3억달러의 채권을 발행했다.

이 자금은 롯데쇼핑 홀딩스를 거쳐 롯데마트 중국 법인에 대여될 예정이다. 3억달러 가운데 2억1,000만달러(한화 약 2,400억원)는 그간 롯데마트 중국 법인이 현지 금융기관에서 단기 차입한 돈을 상환하는 데 사용될 계획이다. 나머지 9,000만달러(한화 약 1,000억원)는 연말까지 운영자금으로 활용된다.

그간 롯데마트가 중국 현지에서 빌린 차입금은 1년 단위 단기인 데 반해 이번에 홍콩에서 조달한 차입금은 3년 장기인 만큼 그나마 한숨 돌렸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롯데마트가 이렇게 중국 법인에 추가 자금 투입에 나선 것은 3월 이사회를 통해 마련한 3,600억원의 긴급 운영자금을 이달 말로 모두 소진했기 때문이다. 롯데마트는 당시 2,300억원의 증자와 1,580억원의 예금 담보 제공(1,300억원 중국 현지 대출)을 결의해 중국 사업 지원 재원을 마련한 바 있다. 당초 이 자금은 7월이면 소진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반품 등 아낄 수 있는 부분을 최대한 아껴 한 달을 더 버텼다.

하지만 영업정지가 지속되면서 결국 2차 자금 수혈 카드를 꺼낸 것이다. 롯데마트는 현재 중국 내 112개 점포(롯데슈퍼 13곳 포함) 가운데 74곳이 영업정지 상태이고 13곳은 임시휴업 중이다. 중국의 사드 보복 분위기에 편승한 중국인들의 불매운동까지 더해지면서 그나마 영업 중인 12개 점포 매출도 80%나 급감했다. 이에 따른 롯데마트의 유형 피해는 현재까지 약 5,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또 현대ㆍ기아차는 사드 여파로 올해 상반기 판매량이 지난해의 절반에 불과한 43만947대에 그친데다 최근엔 합작사와의 갈등으로 납품ㆍ협력업체들이 반발하면서 공장 가동이 일시 멈추기도 했다.

문제는 보이지 않는 무형의 피해 역시 커지고 있는 데다 사드 보복이 언제 풀릴지 모른다는 점이다. 이 같은 상황이 연말까지 이어지면 피해액은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lyj@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