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용인영덕, 양평남한강 따복하우스 설계업체 선정

정수익 기자입력 : 2017.09.13 09:16:45 | 수정 : 2017.09.13 09:16:38

양평남한강 따복하우스 설계 당선작


용인영덕과 양평남한강 따복하우스 건축설계업체가 결정됐다.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는 최근 건축설계공모 평가위원회를 열고 용인영덕 따복하우스와 양평남한강 따복하우스 건축설계업체로 아키뱅크 건축사사무소+탑플랜 건축사무소와 빅+오피스경 건축사무소를 각각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로써 경기도시공사는 9월 중 실시설계에 들어가 올해 안으로 두 단지에 대한 사업승인을 완료하고, 2019년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2020년 입주 완료 예정이다.

용인영덕 따복하우스는 용인시 기흥구 영덕동 기업형임대촉진지구 내 공공임대 용지에 들어서며 신혼부부 80, 사회초년생 4, 고령자 22호 등 총 106호가 공급된다. 대지면적 3018에 지하 1, 지상 11층 규모다.

주민공동시설에는 공동육아나눔터 등 신혼부부를 위한 특화된 공유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평가위원회는 쾌적한 정원단지 조성과 거주자의 다양성을 반영한 특화공간 계획이 합리적이라고 선정이유를 밝혔다.

양평남한강 따복하우스는 남한강변 인근인 양평군 창대리에 위치하며 신혼부부 25, 고령자 24호 등 총 49호가 공급된다. 대지면적은 3802로 지상 4층 규모다.

실버세대와 신혼세대가 어우러져 공동체생활을 이루는 자연친화적 단지다. 평가위원회는 기존 주택단지와 차별화된 주민커뮤니티 공간이 우수하다고 평가했다.

백원국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평택고덕 등 나머지 3개 지구 1256호에 대한 3차 건축설계공모가 진행 중으로 10월까지 설계업체 선정을 완료할 예정이라며 “2020년까지 따복하우스 1만호를 차질 없이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BABY 2+ 따복하우스는 청년층의 주거와 결혼, 저출산 극복을 돕기 위해 도가 추진 중인 공공임대주택이다. 입주하는 신혼부부가 2명 이상(2+)의 자녀(BABY)를 낳으면 표준임대보증금 이자지원 등 최대로 지원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정부의 행복주택 방식과 도의 표준임대보증금 이자지원 등을 결합해 주거비 부담을 획기적으로 낮춘 주거복지정책이다.

수원=정수익 기자 sagu@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