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주진우 기자, 김성주 비난 "파업하는 아나운서들 빈자리 차지… 패고 싶다"

주진우 기자, 김성주 비난 "파업하는 아나운서들 빈자리 차지… 패고 싶다"

이은지 기자입력 : 2017.09.14 20:24:01 | 수정 : 2017.09.14 20:54:55

주진우 기자가 방송인 김성주를 강력 비판했다.

지난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 사옥에서 MBC 본부 총파업 집회가 열렸다. 이날 참석한 주진우 기자는 파업에 동참하는 이들을 응원했다. 

주진우는 이 자리에서 "많은 아나운서, 진행자들이 파업에 동참하겠다고 마이크를 내려놨다. 스포츠 캐스터들도 내려놨다"며 "그런데 그 빈 자리를 다른 사람들이, 보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마이크를 잡았다"고 말했다. 파업에 동참하지 않고 회사 측의 지시를 따르는 몇몇 아나운서를 비난한 것.

이어 주진우는 방송인 김성주를 언급하며 "특히 그가 (파업시)빈 자리를 자주 차지했다"며 "나는 그런 사람이 더 밉다. 진짜 패고 싶다"고 강력하게 비난했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