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롤챔스 승강전] 콩두 장민철 감독 “자신감이 승리 원동력…롤드컵 선발전 목표”

윤민섭 기자입력 : 2017.09.14 23:18:52 | 수정 : 2017.09.14 23:19:06

“승강전이 다가올 때쯤 선수도, 코칭 스태프도 자신감을 되찾았다. 그 자신감을 원동력 삼아 올라가 기쁘다”

이번 롤챔스 승강전에서 2전 전승의 성공적인 결과를 거두면서 가장 먼저 롤챔스에 복귀한 콩두 장민철 감독이 경기 후 기자실을 찾았다.

콩두 몬스터는 14일 서울 서초 넥슨 아레나에서 치러진 bbq 올리버스와의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스플릿 승강전 승자조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대1로 승리했다. 이에 차기 시즌 롤챔스로의 승격을 확정했다.

장 감독은 “챌린저스 때는 경기력이 불안했다”고 밝히면서 “승강전 다가올 때쯤 선수도, 코칭 스태프도 자신감을 되찾았다. 그 자신감을 원동력 삼아 (롤챔스에) 올라간 것 같아 기쁘다”고 승격 소감을 전했다.

그는 오늘 4세트 모두 장기전이 펼쳐진 것이 메타 때문에 불가피했던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바텀 향로 메타’이기 때문에 물고 늘어지는 운영을 주로 연습했다. 초반에 불리하더라도 후반에 우리가 할 줄 아는 운영을 하면 이길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면서 “3세트에는 우리가 연습해보지 않은 구도를 상대방이 구사해 졌다. (롤챔스에) 올라가서도 이런 연구와 노력을 반복하면 충분히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장 감독은 콩두의 장점 3가지로 “코치의 분석력, ‘시크릿’ 박기선을 구심점으로 삼은 선수단의 의사소통, 패배를 빨리 털어내는 것”을 꼽았다. 그는 “아무래도 지난번 롤챔스 때 많이 진 게 약이 되지 않았나 싶다”면서 “그 장점들을 살린다면 오는 시즌에도 잘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단점으로는 “일부 선수들의 경험 부족과 상위권 팀 선수들에 비해 좁은 챔피언 폭”을 꼽았다. 그러나 그는 “그 정도는 노력으로 보완 가능하다”면서 크게 걱정하지 않았다.

장 감독은 오는 시즌 예상 성적을 묻는 질문에 “확답 드릴 수는 없다. 다른 팀 선수가 바뀔 수 있고, 우리도 선수를 보강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면서 “보장은 못하겠지만 최소 롤드컵 선발전엔 진출하고 싶다. 모든 프로게이머들이 롤드컵에 가기 위해 리그 오브 레전드를 하는 것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장 감독은 끝으로 “챌린저스 때부터 승강전까지 열심히 해준 ‘제파’ 이재민 코치와 선수들에 고맙다. 콩두 컴퍼니에게도 감사하다”고 전했다.

또 “승강전 때 락스 타이거즈 강현종 감독님께서 연습이나 픽밴 관련해 많은 도움을 주셨다. 다 감사드리고, 도움받은 걸 바탕으로 다음 시즌은 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yoonminseop@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