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금융계 친박’ 정찬우 거래소 이사장 퇴임…‘역대 최단명 이사장’

유수환 기자입력 : 2017.09.18 18:44:40 | 수정 : 2017.09.18 18:44:43

정찬우 한국거래소 이사장

정찬우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취임 11개월 만인 18일 퇴임했다. 정 이사장은 이날 퇴임으로 역대 거래소 이사장 가운데 최단명 이사장이 됐다.

정 이사장은 이날 여의도 서울사옥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이사장으로 있는 동안 제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으나 부족한 부분도 있었을 것”이라며 “제가 다 하지 못한 부분은 새로 오실 이사장님과 (임직원) 여러분이 채워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정 이사장의 임기는 원래 2019년 9월까지였으나 임기를 다 채우지 못하고 11개월 만에 자진 사퇴했다. 새 이사장이 선임되기 전까지 안상환 경영지원본부장(부이사장)이 권한 대행을 맡는다. 

한편 정 이사장은 금융권의 대표적인 친박 인사로 불린다. 지난 2013년 18대 대통령직인수위에서 경제1분과 전문위원으로 활동한 뒤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차관급)을 지냈다. 그는 지난해 10월부터 거래소 이사장을 맡았다.

그는 금융위 부위원장 시절 청와대의 인사 민원을 받아 KEB하나은행에 전달한 의혹으로 특검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그는 지난 6월 시민단체의 고발로 검찰의 재조사를 받고 있다.

거래소는 현재 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차기 이사장 공모를 진행 중이다.새 이사장은 다음 달 말 임시주주총회에서 선임될 예정이다.

유수환 기자 shwan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