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희의료원, 트위니와 인공지능 모바일 문의센터 기술 개발

송병기 기자입력 : 2017.09.28 16:32:53 | 수정 : 2017.09.28 16:32:58

경희의료원(의료원장 임영진)은 인공지능 스타트업 ㈜트위니(대표 천영석)와 ‘환자 중심서비스 스마트병원 플랫폼 개발 사업’을 추진한다고 최근 밝혔다.

인공지능(AI) 기반의 환자진료지원 기술은 의료계뿐 아니라 일반인에게도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경희의료원은 진료지원 분야 외에도 환자를 위한 편의서비스 초점의 인공지능 시스템 개발 및 적용을 추진하고 있다.

환자를 위한 모바일 기반의 인공지능 ‘챗봇(채팅과 로봇의 합성어)’ 소프트웨어를 통해 ‘환자의 병원 방문 전 상담부터 진료 후 사후관리’까지 24시간 지원하는 ‘인공지능 모바일 문의센터’를 오픈할 예정이다.

경희의료원과 트위니가 공동 개발하는 ‘24시간 모바일 문의센터’는 사람과 자동으로 대화를 나누는 소프트웨어인 ‘인공지능 챗봇’ 시스템으로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언제, 어디서든 정보제공 및 지원이 가능하다.

또한 환자 편의에 맞춘 쌍방향 서비스는 외래 환자를 위한 기본적인 서비스를 포함 ‘증상에 대한 궁금점, 적합한 진료과 추천, 본인의 상태에 따른 필수 검사 안내, 치료 후 관리, 처방약의 성분과 기능, 입원 및 응급실 환자지원, 질환별 관리법 안내 등’으로 구성됐다.
 
시스템 개발 및 적용 과정은 1단계인 의료진을 중심으로 병원의 그간 누적된 빅데이터를 선별 및 취합하고, 이를 기반으로 개발된 인공지능 챗봇 시스템을 현장에 시범 적용하는 2단계, 현장 접점의 의견과 내원객 및 보호자의 의견을 수렴, 반영하는 3단계로 진행된다.

경희의과학연구원 이길연 부원장(외과 교수)은 “그간 병원 중심의 소통체계의 의료정보 시스템 의 한계를 느꼈고, 환자들을 위한 보다 효과적인 정보제공 및 편의서비스가 필요하다”며 “내년 상반기 경희의료원 내부에 시범적용하고 약 7개월의 현장의견 수렴 및 개선을 거쳐 후마니타스 암병원 건립시점과 맞춰 병원 전체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