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휴 건강생활백서④] ‘만성질환자’ 추석명절 건강하게 보내기

고지방, 고단백, 고열량 명절음식 만성질환자에겐 독(毒)

송병기 기자입력 : 2017.10.02 06:00:00 | 수정 : 2017.10.02 07:33:53

국민일보DB

[편집자 주]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풍성한 추석 명절입니다. 올해는 최장 열흘의 연휴가 이어집니다. 오랜만에 만나는 가족 친지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냅니다. 하지만 건강 만큰 중요한 것이 없습니다. 이번 연휴 기간에도 도로(장시간 운전) 위에서, 집에서(명절 음식 준비), 야외활동(벌초와 성묘) 시 응급상황이 발생할 수 있어 상황별 대처법을 알아두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긴 연휴로 생활리듬이 깨지면서 건강이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도 있습니다. 의료진의 도움말을 통해 건강하게 연휴를 보내는 방법을 알아봅니다.

많은 이가 풍요로움과 여유를 즐기는 명절. 하지만, 만성질환자는 괴롭다. 푸짐한 명절 음식을 먹고 싶은 대로 다 먹었다간 몸이 버텨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과음, 과식이 건강에 좋지 않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평소 건강관리를 잘했던 사람도 이때만큼은 소홀해지기 쉬운데, 한번 깨진 생체 리듬은 회복하는데 몇 배의 시간이 걸릴 수 있다.

명절음식은 생각보다 칼로리가 높다. 1인분 기준으로 잡채는 200~250칼로리(kcal), 갈비찜 한 토막은 150kcal, 전 한 쪽은 100kcal이며, 기름을 둘러 조리한 나물 1인분도 140kcal 정도다. 성인 남성의 하루 권장 열량이 2500칼로리, 성인 여성이 2000칼로리인 것을 감안하면 일반인이라 해도 적정 열량을 지켜 섭취하기 어렵다.

실제 식이조절과 운동을 잘 하던 환자도 명절이 지난 후 리듬을 잃고 힘들어하거나 증상이 심해져 병원을 찾는 일이 종종 있다.

◇당뇨병, 탄수화물·고당도 과일은 피해라

당뇨 환자가 특히 주의해야 하는 음식은 떡, 밥, 국수, 튀김, 한과 등 고탄수화물 음식, 그리고 명절에 빠질 수 없는 당도 높은 과일이다. 당뇨병 환자가 이런 음식을 평소보다 많이 섭취하면 체내에서 신속히 단순 당으로 대사되어 혈당이 급격히 올라간다. 또 잉여 영양분이 지방 형태로 축적되어 혈당 조절에 악영향을 준다. 명절이라도 식이조절을 게을리 할 수 없는 이유다.

과일은 1회 적정 섭취량이 50kcal로 사과나 배 기준 3분의 1 쪽, 귤로는 1개에 해당한다. 하지만 같은 양이라도 과일마다 실제 혈당 상승효과에 차이가 있다. 복숭아, 포도, 감보다는 사과, 배 같이 상대적으로 혈당을 덜 올리는 과일을 골라 먹는 것이 좋고, 고단백 음식인 콩, 두부, 기름이 튀기지 않은 생선, 나물 등은 권장할 수 있는 음식이다.

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이상열 교수는 “평소 혈당관리를 잘 하던 환자가 연휴 이후 경과가 악화되어 평소보다 자주 병원을 찾아, 명절 후엔 항상 외래가 붐빈다”며 “한쪽 먹던 과일을 통째로 먹었다거나 송편을 밥보다 많이 먹었다는 환자부터, 먹지 말아야 하는 음식의 유혹을 이기지 못하고 다 먹었노라 푸념하는 환자도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이 교수는 힘들겠지만 당뇨병은 꾸준한 식이조절만이 병을 다스리는 최선의 치료법임을 잊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혈압 환자 과식 금물, 저염식·절주 필수…만성콩팥병 환자, 적게 먹고 몸 속 노폐물을 줄여야

고혈압은 혈액이 흐를 때 혈관 벽에 나타나는 압력이 높은 상태다. 각종 합병증을 일으키고 완치가 어렵기 때문에 평소 올바른 식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폭식하면 혈압이 오를 우려가 있고, 콜레스테롤은 고혈압을 진행시켜 주의해야 한다. 명절 연휴에는 누구라도 과음, 과식하기 쉽기 때문에 만성질환자는 특히 조심해야 한다.

소금, 술, 담배, 커피 등도 매우 나쁘다. 때문에 고혈압 환자가 있는 가정에서는 가능한 싱겁게 먹고, 국물 있는 음식에 주의하며, 명절 음식을 만들 때 지방 함량이 높아지지 않도록 유의하는 것이 좋겠다.

콩팥병 환자는 콩팥이 제 역할을 못하기 때문에 몸속의 노폐물을 배출하는데 어려움이 있다. 때문에 단백질과 염분이 적은 소식 위주의 식이조절이 중요하다. 소식을 통해 노폐물을 줄이는 것은 만성콩팥병 환자가 꼭 지켜야 할 필수 항목이다.

이상열 교수는 “명절이라고 해서 식생활 리듬을 깨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한다. 평소와 다른 명절음식 섭취가 만성콩팥병 환자의 생명을 위협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또 만성콩팥병에 좋지 않는 것이 칼륨이다. 혈액투석을 받는다면 칼륨이 많이 포함된 과일만 섭취해도 고칼륨혈증을 유발할 수도 있고 감각이상, 반사저하, 호흡부전, 부정맥 등의 증세가 나타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