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친절한 쿡기자] MB 정부는 ‘적폐’였다(?)… 청산 대상일까? 정치 보복일까?

MB 정부는 ‘적폐’였다(?)

이영수 기자입력 : 2017.10.02 10:02:59 | 수정 : 2017.10.02 10:04:49

현재 정치권에서는 이명박 전 정부에 대한 적폐 청산을 두고 적폐 청산이냐 보복 정치냐를 두고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에 원세훈 국정원장이 국정원을 통해서 댓글사건이나 선거에 개입하고 또 지방자치단체장 사찰 의혹까지 있고 최근에는 문화계 연예인들을 블랙리스트까지 하면서 방송사뿐만 아니라 광고주까지 압력을 넣었다 이러한 여러 가지 근거들이 민주당과 여러 곳에서 증언들과 주장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과 MB측은 지금까지 제기되고 있는 것은 의혹에 불과하다며 정확인 인과관계를 보여주는 근거를 내놓으라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한마디로 MB 정권은 사찰 공화국에 이어 공작 공화국임을 보여줬다고 할 것입니다. 이런 과거를 바로잡지 않으면 범죄를 옹호하는 것이고, 후일의 범죄도 방조하는 것입니다.”라고 MB 정권을 직접 겨냥했습니다.

이에 대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정치적인 보복을 하는 거예요.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에 대한 책임이 MB한테 있다? 이걸 집요하게 보복하는 것이죠.”라며 현 정부와 여당이 정치 보복에 나섰다고 맞불을 놓았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과 청와대 지지자들은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이 적폐 청산을 제대로 해야 된다’와 보수당인 자유한국당 지지자들과 보수층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으로 인해서 감옥에 가 있고 또 마지막 칼날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까지 겨누고 있다. 이건 정치 보복이 아니냐 이렇게 당할 수는 없다’라는 상반된 입장을 나타내며 연일 ‘적폐다’ ‘정치보복이다’라는 여론 소모전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현재 검찰 사정 당국의 사정 칼끝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하고 있는 상황에서 본인의 페이스북에 “적폐 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 퇴행적 시도다.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은 성공하지 못할 것이다. 국민 여러분께 때가 되면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입니다.”라며 짧은 입장을 보였습니다.

이후 김두우 전 홍보수석 등 이 전 대통령의 측근들이 나서 적폐 청산의 대상을 박근혜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 노무현 전 대통령, 김대중 전 대통령까지 다 해야 되는 것 아니냐, 이런 식으로 형평성 문제, 공정성 문제를 제기하고 있습니다.

또 정진석 의원의 발언이 논란이 됐던 페이스북 문제도 결국은 사실은 노무현 전 대통령도 사실은 검찰이 조사를 하다가 대통령의 자살로 인해서 결국 수사를 중단하고 기소를 하지 않았는데 이런 부분에 대해서도 문제제기를 해야 되지 않느냐. 그게 객관적이고 공정하다는 입장입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도 구체적으로 640만 불에 대해서 다시 재조사를 하자고 전면전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국민들의 관심 밖 정치권 권력투쟁인 ‘적폐청산’ 논쟁은 사실상 국익과는 상관없는 듯 보입니다. 즉 여당과 야당이 내년 지방선거를 염두 해 두고 다시금 보수냐 진보냐로 패를 가르는 선동으로 밖에 보여 지지 않습니다.

그러나 이명박 전 대통령 정부 하에 발생했던 문제가 되고 있고 논란이 되고 있는 일들에 대해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당신 관련자들이 검찰 수사에서 정정당당하게 이 문제를 밝히고 자신들은 혐의가 있다, 없다 이런 부분들을 명확히 해 더 이상의 소모적 논쟁이 없도록 정리되어야 합니다.

그리고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노무현 전 대통령 이야기도 이번 참에 매듭을 짓는 것이 다음, 다다음 정부에서 다시 발생할 수 있는 적폐 청산 논쟁에 종지부를 찍는 길이라 생각이듭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