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가을철 나들이 강한 자외선에 ‘황반변성’ 주의

선글라스 착용, 루테인 섭취 등 황반변성 예방 중요

송병기 기자입력 : 2017.10.07 00:30:00 | 수정 : 2017.10.06 23:09:29

국민일보DB

추석이 지나면서 본격적인 단풍 나들이를 즐길 수 있는 완연한 가을이다. 즐거운 단풍 나들이에 확인해야 할 것 중 하나가 자외선 차단이다. 일반적으로 가을철 자외선은 강하지 않다고 생각하지만, 햇빛이 강한 여름만큼은 아니더라도 초가을 자외선 지수는 높은 편이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가을에 장시간 자외선에 노출될 경우 눈 건강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자외선 빛이 망막에 손상을 입혀 3대 실명질환 중 하나인 황반변성을 일으킬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황반변성은 시력을 담당하는 눈의 안쪽 망막의 중심인 황반에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변성이 일어나 시력장애를 일으키는 질환이다.

황반변성은 당뇨망막병증, 녹내장과 함께 국내 3대 실명 질환 중 하나로 대표적인 중증 안질환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보건의료 빅데이터 개방시스템에 따르면 황반변성 환자 수는 2012년 9만6602명에서 2016년 14만5018명으로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김안과병원 망막센터 최문정 교수는 “황반변성은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다. 하지만 점차 시력이 감소하는 느낌이 들고 중심시야가 흐려 보이기 시작한다”면서 “시야가 어둡고 잘 보이지 않는 중심암점, 사물이 휘어져 보이는 변시증 또는 사물의 색깔이 이상하게 보이는 변색증 같은 증상이 생긴다. 황반변성이 진행될 경우 시야 중심부에 까만 점이 보이는데 치료를 하지 않으면 실명에 이르게 된다”고 설명했다.

황반변성은 노인성 안질환 중 하나로 주로 50~70대에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자외선 차단에 소홀하면 젊은 층도 안심할 수는 없다. 안구가 지속적으로 자외선에 노출되면 망막에 활성산소가 만들어져 눈 속 세포에 손상을 일으켜 심각한 시력저하와 안구 노화와 황반변성이 발병할 수 있다. 이처럼 자외선은 안구 깊은 곳까지 침투해 황반변성을 촉진시킨다. 

황반변성으로 소실한 시력은 다시 정상으로 복구하기 어렵기 때문에 관리를 통해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최문정 교수는 “황반변성 예방을 위해 햇빛이 강한 날에는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거나 장시간 외출 시 자외선 차단율이 높은 UV 마크가 인증된 선글라스와 챙이 넓은 모자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눈 건강에 도움이 되는 루테인을 복용하는 것도 효과적인 예방법”이라며 “루테인은 자외선으로 인해 만들어진 활성산소를 제거해주는 역할을 하므로 실명 위험을 예방하고 시력 회복에도 도움이 된다. 루테인은 체내에서 스스로 생성되지 않기 때문에 별도 영양제나 시금치, 브로콜리, 깻잎, 케일과 같은 녹색 채소를 섭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한 중년층 정기검진 시에는 동공을 통해 황반부를 세밀하게 관찰할 수 있는 안저검사나 빛 간섭 단층촬영(Optical Coherence Tomogram, OCT)을 통해 정밀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황반변성 치료법으로는 항혈관내피성장인자 약물 주사치료와 필요에 따라 레이저 치료가 있다. 완전한 치료는 어렵지만 꾸준한 약물치료를 통해 실명위기로부터 어느 정도 벗어날 수 있다. 

최문정 교수는 “황반변성의 조기발견과 빠른 치료를 위해서는 정기적인 안과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치료 성과가 바로 나타나지 않더라도 포기하거나 중단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관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