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감사 초대석-UNIST 이승억 감사] “신뢰 바탕으로 소통하는 감사 될 것”

비위 적발보다 기관장과 상호신뢰 기반한 경영목표 달성 지원하겠다

김연주 기자입력 : 2017.10.11 10:29:08 | 수정 : 2017.10.17 14:47:25

UNIST는 첨단과학기술 발전을 주도할 과학기술인재를 양성하는 요람이다. 2009년 최초의 법인화 국립대학으로 출발했고, 2015년 특정연구기관으로 전환된 데 이어 2016년에는 공공기관으로 지정됐다.

이승억 감사는 UNIST의 공공기관 전환 후 첫 상임감사다. 그간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준비기획단 총무과장, 대통령 자문 사법제도개혁추진위원회 운영국장, 행안부 과천청사관리소장, 그리고 부산지방병무청장을 지냈다.

이 감사는 오랜 공직생활의 경험으로 선제적 감사점검활동을 시행해 기관의 취약분야 제도 개선을 주도하고 있으며, 반부패청렴정책을 추진해 기관의 윤리경영 실현에 조력하고 있다. 그간의 부정적발 위주의 감사 역할을 벗어나 기관장의 동반자로서 경영목표 달성을 지원하는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이승억 감사를 만나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 감사취임 이후 그간의 소회를 전한다면.

UNIST는 개교한지 9년 된 신생기관이다. UNIST의 슬로건인 ‘First In Chang’ 에서도 짐작할 수 있듯 교수도 직원도 젊고, 패기 있고, 도전적이기에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은 무궁하다. 하지만 부임해 보니 타 공공기관과 비교해 업무처리 등 행정경험이 다소 부족했다. 특히 UNIST20162월에 공공기관으로 지정돼 종전보다 더 높은 수준의 투명성과 책무성이 따랐다. 따라서 감사실이 제대로 역할을 해 UNIST 발전에 더 도움이 돼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시작한 것이 감사실 직원교육이다. 1회 감사실 자체교육을 받게 하고, 감사원, 한국감사협회의 교육을 수강하도록 해 감사역량을 키웠다. UNIST 운영상 취약부분에 대한 선제적 점검도 실시했다. 사후적발보다 사고 전 미리 점검하고, 제도를 개선하여 사고를 줄이는 것이 좋기 때문이다. 2009년 개관설립 이래 최초로 학교 단체급식시설 위생 점검 실시했고, 출입보안 점검, 시설분야 및 IT 분야에 잠재적 운영 리스크를 파악하고 개선을 요구하는 일을 진행했다. 짧은 기간이지만 쉼 없이 달려온 것 같다.  

- 공정성, 투명성, 청렴성 제고를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먼저 주요부서의 직원과 교원을 대상으로 직접 청렴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한승헌 전 감사원장 등 저명인사를 초청해 교육효과도 높이고 있다. 제도적으로는 투명성 확보를 위해 수의계약 현황 공개범위도 2,00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낮추고, 업무추진비 공개도 임원과 보직자만 공개하던 것을 대학본부 전 부서로 확대했다. 부정부패 신고채널인 청렴우체통을 신설하는 등 감사실이 반부패 청렴정책의 구심점 역할을 하도록 해 윤리경영을 실현하고 있다.

- 부임 1년 남짓한 시간에 상당히 많은 일을 했는데, 감사 철학은.

감사는 기관장의 동반자로서 기관의 경영목표 달성을 지원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 견제와 내부통제를 통해 부정비리를 없애고 방만 경영을 막아야겠지만, 과도한 견제와 내부통제는 오히려 경영활동을 위축시킨다. 사후적발보다는 선제적 점검활동을 통해 취약점을 개선하는 것이 과도한 통제를 막고, 경영활동을 차질 없이 할 수 있도록 한다고 생각한다.

- 감사철학을 실현하기 위해서 구체적인 노력상을 전한다면.

평생 공직에서 쌓아온 경험과 사회적 네트워크를 이용해 UNIST의 비전과 연구브랜드 등을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올해는 부경대학교 및 한국해양대학교와 UNIST 간 학술교류 등을 위한 MOU 추진을 성사시켰다. 특히 해오름 동맹(울산, 경주, 포항) 관 및 한수원과의 MOU 추진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해오름 동맹을 통해 관광상품 개발, 동맹지역 대학생 해외봉사 활동 추진 등 경제관광문화생활 등 황금의 삼각 대도시권 형성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 향후 포부는.

올해 초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연구소 감사협의회 부회장으로 선출됐다. 현재 33개의 기관이 소속되어 있는데, 내년에 회장으로 취임할 예정이다. 각 기관의 감사정보, 반부패청렴활동 추진사항, 제도개선 사항 등을 논의해 감사역량 제고 및 윤리경영 환경 개선에 도움이 되고자한다.

 

<이승억 감사>

-1951년 출생

-건국대 법학과 졸업

-부산대 국제경제학 석사

-대통령비서실 행정관

-행정자치부 연금복지과 의정담당관

-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준비기획단 총무과장

-대통령 자문 사법제도개혁추진위원회 운영국장

-행안부 과천청사관리소장

-부산지방병무청장

-UNIST 상임감사

김연주 기자 rkyj77@gmail.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