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017 국감] 김영록 장관 “친환경 인증제도 전면 개편할 것”

조현우 기자입력 : 2017.10.12 14:03:29 | 수정 : 2017.10.12 14:03:33

국민일보 DB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살충제 달걀파문과 관련해 친환경 인증 제도를 전면 개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2일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살충제 달걀 검출 사태를 계기로 식품안전관리를 보다 강화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부적합 농장의 달걀은 검사 기준을 강화해 안전성 확인 후 반출을 허용하고 있으며 도축장에 출하되는 산란노계의 살충제 잔류 검사를 강화해 부적합품의 시중 유통을 사전 차단하고 있다고 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살충제 달걀 파문과 관련해 친환경 인증제도를 개편하고 사육환경을 동물복지형으로 전환하는 개선대책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현우 기자 akg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