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보건복지부 19~20일, 국제 인구 콘퍼런스 개최

송병기 기자입력 : 2017.10.18 14:31:50 | 수정 : 2017.10.18 14:31:51

보건복지부는 19일부터 20일까지 서울 롯데호텔에서 ‘고령화 시대 저출산 문제의 도전과 대응’을 주제로 ‘2017 국제 인구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유엔인구기금(UNFPA) 공동으로 마련한 행사다.

행사에서는 최근 저출산이 심화되고 있는 한국과 일본을 중심으로 전 세계 저출산·고령화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국제적 협력의 필요성이 논의될 예정이다.

한국경제학회, 한국인구학회, 한국사회복지학회, 미래학회 등 4대 학회가 별도 발표 세션을 마련했으며, 공동 토론을 통해 저출산에 대한 학제간 대응 방안을 모색한다.

이번 콘퍼런스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포함해 마츠야마 마사지 일본 내각부 특명담당(1억총활약) 대신, 앙헬 구리아 OECD 사무총장, 나탈리아 카넴 UNFPA 사무총재, 김상희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등 한국과 일본 정부 당국자, 국제기구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김두섭 아시아인구학회장, 졸트 스페더(Zsolt Speder) 유럽인구학회장, 개빈 존스(Gavin Jones) 호주국립대 교수 등 아시아와 유럽, 미주의 저명한 인구문제 전문가 등 300여명이 참여한다. 콘퍼런스에서는 국제적 저출산·고령화 문제에 대해 다각적으로 실태를 분석하고, 향후 정책 방향을 제시하는 세션들이 진행된다.

이번 행사에서는 한국과 일본 인구장관회의와 보건복지부 장관과 OECD 사무총장, UNFPA 사무총재 간 면담도 에정돼 있다.

박능후 장관과 마츠야마 대신은  한·일 인구장관회의를 열고 양국의 저출산 정책 현황을 공유하고 향후 공동 대응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일 국장급이 참여하는 인구문제 실무 그룹 회의를 개최하여 한‧일의 저출산 현상을 분석·비교하는 연구방안도 논의된다.

박능후 장관은 “이번 국제 인구 콘퍼런스를 통해 인구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범정부적 차원을 넘어선 전 세계적으로도 새로운 돌파구 마련이 필요하다는 인식이 공유될 수 있을 것”이라며 “한·일 모두 심각한 저출산 위기에 직면한 상황에서, 정책 경험을 공유하여 상호 보완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