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뇌졸중 예방·관리③] 뇌졸중 “빨리 빨리를 기억하세요”

‘뇌졸중’ 글든타임보다 더 중요한 ‘FAST’

기자입력 : 2017.10.29 05:30:00 | 수정 : 2017.10.29 09:58:31

글·경희대학교병원 신경과 허성혁 교수

[쿠키 건강칼럼] 국내에서는 1년에 10만 명 이상의 뇌졸중 환자가 발생하는데, 이는 대략 5분에 1명꼴이다. 뇌졸중 치료기술의 발달로 사망률은 낮아지고 있지만 인구 고령화와 함께 발생률은 전혀 줄어들지 않고 있다.

뇌졸중은 발생하면 분당 190만 개, 시간당 1억 2천만 개의 신경세포가 없어져 장애가 남고 후유증이 발생한다. 

뇌졸중의 85~90%는 혈관이 막히는 뇌경색이다. 급성 뇌경색의 치료를 위한 정맥 내 혈전 용해술의 골든타임은 4시간 30분, 동맥 혈전 제거술은 6시간이다. 하지만, 뇌졸중 골든타임을 놓고 주의할 점이 있다. 

혈전 용해술과 동맥 혈전 제거술 시행 전, 응급의학과와 신경과 의료진의 진찰, CT 및 혈액검사 등 적절한 치료 대상 선정을 위해 필요한 시간은 30분에서 1시간으로 실제 병원에 도착해야 하는 시간은 골든타임보다 빨라야 한다.

특히 동맥 혈전 제거술은 추가적인 혈관 영상이 필요하기 때문에 이를 확보하는데 대략 1시간~1시간 30분이 소요된다.

얼마만큼 빨리 치료를 받느냐는 후유증 및 장애와도 직결된다. 발병 후, 1시간 30분 이내에 혈전 용해제 투여 시 치료받지 않은 환자와 비교해 장애가 남지 않는 가능성은 3배가량 높지만, 3시간이 넘어가면 그 가능성은 절반 이하로 낮아진다. 증상이 나타나면 잠시도 지체하지 말고 병원을 찾아야 하는 이유이다.

다행스러운 점은 국내에서 급성기 뇌졸중 치료가 가능한 대학병원은 전국적으로 분포하고 있다. 대부분 1시간 이내에 차량으로 응급실 도착이 가능하다. 또한, 각종 임상시험 등에 발표된 국가별 통계자료에 따르면 응급실 도착 후, 혈전 용해제 투여까지 소요되는 시간은 우리나라가 독보적으로 가장 빠르다.

급성기 뇌졸중 치료가 가능한 병원을 알아두는 것이 필요하다. 현재, 대한뇌졸중학회의 인증을 받은 뇌졸중 집중 치료실이 있는 병원은 약 40여곳으로 대한뇌졸중학회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뇌졸중의 FAST 법칙

▲F(Face Dropping): 한쪽 얼굴에 안면 떨림과 마비가 온다.
▲A(Arm Weakness): 팔 다리에, 힘이 없고 감각이 무뎌진다.
▲S(Speech Difficulty): 말할 때, 발음이 이상하다. 
▲T(Time to call 119): 증상이 발생하면 바로 119로 전화한다.

◇뇌졸중의 주요 증상

①갑자기 한쪽 얼굴이나 팔다리에 힘이 없고 감각이 무뎌진다. 
②갑자기 말할 때 발음이 이상하다.
③갑자기 말을 잘 못하거나, 다른 사람의 말을 이해하지 못한다. 
④갑자기 심하게 어지럽고 술취한 사람처럼 걸으며 한쪽으로 쓰러진다. 
⑤갑자기 한쪽이 잘 안보이거나 둘로 겹쳐 보인다. 
⑥갑자기 심한 두통이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