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자수첩] 취임 다음날 국감 온 이동빈…공적자금 상환 험난하다

취임 다음날 국감 온 이동빈…공적자금 상환 험난하다

송금종 기자입력 : 2017.10.31 05:00:00 | 수정 : 2017.10.31 08:16:21

수협 공적자금 상환 압박이 커지고 있다. 여야 의원들은 지난 26일 국감에서 수협중앙회 임직원들이 빚더미에 앉아있으면서 억대 보수를 챙긴다고 맹비난했다. 황주홍 의원(국민의당 )에 따르면 억대 연봉자는 김임권 중앙회장을 포함해 300여명이다. 수협이 어민들 고통은 외면하고 자기 배만 불린다는 지적이 여기에서 나온다.

수협은 예금보험공사에게서 빌린 공적자금 1조1581억원을 갚아야 한다. 그 중 127억원을 올해 3월에 처음으로 갚았다. 잔액은 오는 2028년까지 갚을 계획이다. 상환은 중앙회 몫이다. 수협은행이 지난해 12월 독립법인으로 출범하면서 중앙회에 부담을 안겼다. 그렇다고 완전히 손을 뗀 건 아니다. 수익이 나면 배당을 통해 상환작업에 일조해야 한다. 배당금은 전액 공적자금 상환에 쓰도록 돼있다.

배당금이 일정하지 않는 대신 법인세를 감면해주는 법안이 통과되면 그만큼 상환시기가 앞당겨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수협은행도 이동빈 신임 행장과 함께 공적자금 조기 상환에 불씨를 당겼다. 이 행장은 취임사를 통해 임기 3년 동안 최대한 자금을 상환하고 아울러 연간 3000억원 세전 당기순이익을 내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리 순탄치 못하다. 당장 손봐야할 문제들이 많다. 어업인 금융상품 부실운영 실태가 국감을 통해 만천하에 드러났다. 무모한 보수체계도 개선이 필요하다. 이에 은행 측은 시중은행과 경쟁력을 갖추려면 우수한 인재를 많이 영입해야 하고 이를 위해선 충분한 보상이 이뤄줘야 한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예보가 정한 목표비율을 맞추지 못하면 인건비를 동결해야 하는 부분도 있다고 언급했다.

공적자금 상환은 수협은행 경영 안정화는 물론 어민과 조합을 위한 금융기관이라는 정체성 확립을 위해서도 중요하다. 하지만 그 길이 첩첩산중이다. 이 행장은 우리은행 부행장 시절 민영화 작업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고 있다. 여신전문가로서 받는 기대감도 있지만 시중은행(우리은행) 출신이라는 점에서 공익을 수행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출범 1주년인 수협은행이 갈길이 멀고 험하다. 이 행장은 취임 후 첫 일정으로 국감에 출석했다. 앞으로 행보에 더 고민하고 머리를 싸매야 할 시기다.

송금종 기자 so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