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중, 사드갈등 봉합 국면…“文대통령-시진핑 주석, 내달 정상회담”

정진용 기자입력 : 2017.10.31 10:32:37 | 수정 : 2017.10.31 10:32:43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정상회담을 갖는다. 이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관련해 한중 양국이 군사 당국 간 채널을 통해 소통해 나가기로 합의한 내용의 일환이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31일 브리핑을 통해 "한중 양국은 다음 주 베트남 다낭에서 열리는 APEC 정상회의 기간 중 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 간 한중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남 차장은 "양국 정상회담 개최 합의는 한중 관계 개선과 관련한 협의 결과에서 언급한 대로 모든 교류 협력을 정상적으로 회복하기 위한 첫 단계 조치"라고 설명했다. 또 "한중 양국은 필리핀 마닐라에서 문 대통령과 리커창 총리와의 회담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외교부는 오전 10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드 문제와 관련된 양국의 협의 결과문을 '보도자료' 형식으로 중국 측과 동시에 게재했다.

남 국가안보실 제2차장과 콩쉬안유 중화인민공화국 외교부 부장조리 간 협의한 결과에 따르면 양측은 "비핵화 실현,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원칙을 재차 확인하였으며, 모든 외교적 수단을 통해 북핵문제 해결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재천명하였다"면서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서에 따르면 한국 측은 중국 측의 사드 문제 관련 입장과 우려를 인식하고 한국에 배치된 사드 체계는 그 본래 배치 목적에 따라 제3국을 겨냥하지 않는 것으로써 중국의 전략적 안보이익을 해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했다.

중국 측은 국가안보를 지키기 위해 한국에 배치된 사드 체계를 반대한다고 명시했다. 그러면서 한국 측이 표명한 입장에 유의했으며, 한국 측이 관련 문제를 적절하게 처리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또 양측은 "한중 관계를 매우 중시하며, 한중 전략자 협력동반자 관계 발전을 추진해 나가겠다"면서 "양측은 한중간 교류협력 강화가 양측의 공동 이익에 부합된다는데 공감하고 모든 분야의 교류협력을 정상적인 발전 궤도로 조속히 회복시켜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강조했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