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017 국감] 전립선암, 국가적 조기진단 지원책 필요

전혜숙 의원, 간단한 피검사로 조기진단 가능해

조민규 기자입력 : 2017.11.01 00:03:00 | 수정 : 2017.10.31 19:36:10

미국에서도 지원하는 전립선암 진단을 우리나라에선 진단 지원 없이 방치하고 있어 환자 대부분이 말기에 발견되고 이로 인해 전립선암으로 인한 사망률이 높다는 주장이다.

2016년 우리나라의 노령화지수가 ‘100’을 넘어섰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6년 노인 인구는 677만5118명으로 15세 미만 인구 676만8338명을 사상 처음으로 넘어선 것이다. 

보통 노령화지수가 30을 넘으면 노령화 사회로 분류되는데 우리나라는 2000년에 일찌감치 노령화지수 33을 달성했고, 2016년 노령화지수 100을 초과하는 등 인구 노령화가 심각한 수준인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립선암 치료를 위해 진료 받은 환자 수는 2012년 5만413명에서 2016년에는 7만2620명으로 2만2207명이 늘어 5년 사이 44%가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50대 이상이 44.5%가 증가한 반면, 50대 미만에서는 2012년 660명에서 2016년 701명으로 불과 6% 증가한 것에 그쳤다.

자료= 전혜숙 의원실

지난해 중앙암등록본부가 보건복지부와 함께 발표한 ‘전국민 암발병 통계’에 따르면 전립선암은 국민전체 암발병에 7번째, 남성 암발병에 5번째 높은 발병률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전립선암은 국가 암 조기 검진사업에 포함되지 않아 소홀한 ‘암관리’에 대한 우려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전혜숙 의원은 전립선암은 조기에 발견될 경우 90%이상 완치될 수 있다며, 미국에서는 정부에서 시행하는 보험제도인 메디케어를 통해 무증상 남성을 대상으로 매년 전립선암 진단검사비용을 지원하고 있는데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미국은 전립선암의 높은 발병률에도 불구하고 생존률이 99%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전 의원은 “우리나라의 급격한 인구 노령화로 전립선암 환자 수가 매해 4~5천명 씩 증가하고 있다”라며, “전립선암이 간단한 피검사만으로도 진단이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내원환자가 2기 이상이거나 말기인 경우가 많다. 미국의 사례처럼 국가가 전립선암의 조기진단을 지원할 수 있도록 건강보험 건강검진 개선 등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민규 기자 kio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