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日, 위안부 등재 막으려 유네스코 추가압박…자금 끊은걸로 모자랐나?

이승희 기자입력 : 2017.11.04 10:38:12 | 수정 : 2017.11.04 10:38:18

자금을 이용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록물의 유네스코(UNESCO) 세계기록유산(Memory of the World) 등재를 막은 일본이 추가 압박을 시도했다.

산케이신문은 4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문부과학상은 전날(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유네스코 총회에 참가해 위안부 기록물 등재 보류와 관련된 연설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하야시 장관은 “일본의 주도로 세계기록유산의 심사를 개혁하기로 한 것을 환영한다”면서 “가맹국으로서 개혁에서 맡은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산케이신문은 “(하야시 장관은) 오드리 아줄레이 유네스코 차기 사무총장과 회담한 뒤 ‘유네스코의 정치화 흐름을 막고자 지도력을 발휘해달라’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유네스코에 세계기록유산 등재 심이 절차와 관련한 개혁을 요구해왔다. 이에 유네스코는 당사국 간 견해가 대립할 경우 최장 4년 동안 사전 협의를 권장하는 방안을 마련한 바 있다.

문제는 해당 규정이 앞당겨 적용돼 지난달 말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가 저지된 것이다.

일각에서는 일본이 자금으로 유네스코를 압박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네스코의 분담금 중 일본이 차지한 비중은 9.7%다. 일본은 중국이 신청한 난징대학살 관련 자료 등재에 항의하며 작년부터 분담금을 내지 않았다.

이승희 기자 aga4458@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