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육아휴직자도 연차 유급휴가 사용하게 될까?

남인순 의원 ‘근로기준법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해

김양균 기자입력 : 2017.11.10 12:46:24 | 수정 : 2017.11.10 14:04:00

 

사진=박태현 기자

향후 육아휴직자도 연차 유급휴가 사용하게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대표발의한 근로기준법 개정안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이 같은 변화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전까지는 연차 유급휴가일수 산정 시 산전후휴가기간은 출근한 것으로 보는 반면 육아휴직기간은 출근한 것으로 보고 있지 않아, 육아휴직을 한 사람의 경우 익년도 연차 유급휴가일수가 없거나 매우 적어 급하게 휴가를 사용해야 하는 일이 발생했을 때 연차휴가를 낼 수 없었다.

근로기준법 개정안은 육아휴직자도 연차 유급휴가 사용을 가능토록 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남 의원은 육아휴직기간을 출근한 것으로 보지 않았다“1년 육아휴직 후 복직한 워킹맘의 경우 연차휴가가 없어서 아이를 돌보는데 어려움이 많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2012년 의원실 홈페이지에 올라온 육아휴직 관련 문제를 지적한 글을 보고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만들어 대표발의 했다면서 향후 육아휴직 후 복직한 워킹맘과 워킹대디들이 연차휴가를 사용하게 돼 일과 가정의 양립이 원활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양균 기자 ange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