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의사협회 "국민 75.8%,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찬성한다"

한의협, 전국 성인남녀 1000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

전미옥 기자입력 : 2017.11.11 14:21:38 | 수정 : 2017.11.11 14:21:45

우리나라 국민 약 10명 중 8명은 한의사가 진료에 현대의료기기를 사용해야한다는데 찬성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직무대행 홍주의)가 최근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한방병의원 이용 및 현대의료기기 사용에 대한 인식조사전화면접조사 결과(95% 신뢰수준에서 ±3.1%p)를 최근 발표했다.    

해당 조사에서는 한의병의원에서 한의사가 X-ray 및 초음파기기와 같은 현대의료기기를 사용하는 것에 대해 찬성하느냐 아니면 반대하느냐를 묻는 문항에서 찬성한다75.8%, ‘반대한다19.0%로 집계됐다(모름/무응답 5.2%). 

한의사의 X-ray 사용 허용은 논란의 중심에 있다. 이에 최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서는 각각 한의사의 X-ray 사용 허용을 의료법에 명시하기 위한 법안을 발의한 바 있다. 이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서도 65.5%(매우 공감 23.3%+다소 공감 42.3%)공감한다를 선택했으며, ‘공감하지 않는다26.0%(별로 공감하지 않는다 19.3%+전혀 공감하지 않는다 6.6%)에 불과했다(모름/무응답 8.5%). 

대한한의사협회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한의사가 보다 더 정확한 진단과 안전한 치료를 위하여 반드시 현대의료기기를 사용해야한다는 국민의 뜻을 다시 한번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하고 국민의 건강증진과 진료선택권 보장을 위해서도 이 문제가 조속한 시일 내에 해결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책임지고 있는 전국의 25천 한의사들은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에 막중한 의무감을 느낀다국민의 뜻에 따라 한의사가 진료에 의료기기를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현재 국회에 발의되어 있는 해당 의료법 개정안의 입법을 포함한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추진하는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미옥 기자 romeo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