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그것이 알고 싶다' 자카르타 한인 연쇄 추락사 파헤친다

'그것이 알고 싶다' 자카르타 한인 연쇄 추락사 파헤친다

인세현 기자입력 : 2017.11.11 16:52:09 | 수정 : 2017.11.11 16:53:14

이번 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발생한 한인 연쇄 추락사의 미스터리를 파헤친다.

인도네시아의 금융 중심지 자카르타, 그 중에서도 최고급 비즈니스 빌딩들이 밀집해 있는 핵심 상업 지구인 SCBD. 2016년 11월 20일, 그 곳의 고층 아파트에서 한 한국인 남성이 떨어져 숨졌다. 의문의 추락사를 한 남성은 인도네시아에서 석탄 관련 사업을 하던 허 씨였다.

형의 시신을 수습하기 위해 서둘러 자카르타에 도착한 동생은 현지 경찰이 자살로 판단한 형의 죽음에 강한 의혹을 제기했다. 29층 높이에서 떨어진 시신이라고 하기엔 너무나 멀쩡해 보였다는 형의 모습. 게다가 허 대표가 죽기 직전, 평소와 다름없이 영상 통화를 주고받았다는 동생은 형의 죽음을 자살로 인정할 수 없다고 했다.

그의 죽음에 의혹이 더해진 것은 11월 25일 새벽, 놀랍게도 허 대표가 추락사한지 5일 만에 그와 같은 사무실에서 일하던 또 다른 한국인 송 씨가 2018년 아시안 게임이 열릴 예정인 자카르타의 축구 경기장 4층에서 떨어져 숨진 것이다.

한국과는 너무나 먼 낯선 땅에서 발생한 사건이라 유족들이 제기하는 의혹에도 불구하고 사건은 자살로 종결되고 부검조차 할 수 없었다. 자살인지, 타살인지조차 명확히 밝힐 수 없는 상황 속에서 죽음을 둘러싼 의혹은 짙어져만 갔다. 5일 간격으로 잇따라 숨진 두 사람, 그들에게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숨진 허 대표는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석탄 사업 관련 문제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중이었다고 한다. 거래하던 현지 회사에 대해 막대한 채무를 안고 있던 상황이었기 떄문에, 어쩌면 허 대표의 죽음은 사업 문제와 자금 압박에서 비롯된 것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월급을 받으며 일반 직원으로 일하던 송 씨의 죽음은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의문이 남는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죽기 전 송 씨의 행적을 추적하던 중 수상한 점들을 발견했다. 허 대표가 숨진 뒤 서둘러 한국으로 돌아가려고 했던 송 씨가 공항으로 향하던 택시 안에서 누군가의 전화를 받고 자카르타 시내로 돌아갔다는 것이다. 또한 형의 죽음에 대해 묻는 허 대표의 동생에게 미안하다는 말과 형의 노트북을 꼭 달라는 말만 되풀이했다는 것이다.

송 씨의 죽음은 이 노트북과 연관되어 있는 것일까. 허 대표가 죽기 전 한국의 가족들에게 노트북을 보낸 이유는 무엇이며, 이 노트북을 필요로 했던 이들은 누구일까. 그리고 제작진이 확보한 이 노트북 속, 끊임없이 등장하는 한 사람의 이름이 있었는데, 그는 도대체 누구일까.

노트북 속 문서에는 대한민국의 언론인, 정치인, 유명 사업가, 연예인 등 내로라하는 인사들의 이름이 곳곳에 적혀 있었다. 이들은 모두 인도네시아에서 한국으로 흘러들어온 은밀한 돈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였다. 그리고 그 돈은 노트북 속 문서에 끊임없이 등장한 한 인물로 연결되고 있었다.

숨진 허 대표와 송 씨에게 사업 자금을 보낸 뒤 이해하기 어려운 방법으로 한국에서 다시 돈을 돌려받았던 이른 바 ‘석탄왕’ 이 씨. 그를 통해 운용된 돈만 수천억 원대에 달한다는데, 이 돈은 모두 어디에 쓰였으며, 최근 증발된 수백억 원의 투자금은 어디에 있을까. 사라진 돈은 허 대표와 송 씨 두 사람의 죽음과 어떤 관련이 있는 것일까.

11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일어난 두 한국인의 추락사와 관련된 의혹들을 파헤치고, 그들을 죽음으로 내몬 사람이 누구인지, 그리고 수상한 돈의 흐름에 대한 엇갈리는 주장 속 감춰진 진실을 추적한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