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우건설 인수전에 국내외 10여 곳 참여

이연진 기자입력 : 2017.11.14 09:43:22 | 수정 : 2017.11.14 09:43:26

대우건설 인수전에 호반건설, 미국 에이컴 등 국내외 10여개사가 뛰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전날까지 진행된 대우건설 매각 예비입찰에 에이컴 등 국내외 10여개사가 예비입찰 제안서를 제출했다. 

산은은 앞으로 입찰 적격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빠르면 연내 본입찰 접수를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매각 주간사는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메릴린치와 미래에셋대우다.

산업은행은 이르면 이번 주 중 입찰 적격 대상자를 선정하고 다음 달에 본입찰을 진행할 예정이다. 입찰 적격 대상자는 직접 대우건설을 실사하고 본입찰 때 인수 가격을 제출하면 된다. 산업은행은 내년 1월 중에는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산업은행이 매각하는 대상은 사모펀드 ‘KDB 밸류 제6호’를 통해 보유하고 있는 대우건설 지분 50.75%다. 지분 금액은 전날 종가 기준으로 1조3394억원이다. 산업은행은 지난 2011년 사모펀드를 통해 대우건설 지분을 3조2000억원에 인수했다. 

이연진 기자 lyj@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