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병원 의사들, 이국종 교수 지지 선언 "중증외상센터 과감한 지원해달라"

대한병원의사협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 지지선언

전미옥 기자입력 : 2017.11.23 10:07:22 | 수정 : 2017.11.23 10:33:40

이국종 교수 (사진=연합뉴스)

귀순 북한 병사의 치료를 담당하는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에 대한 국민들의 지지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의사들이 직접 나서서 이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을 적극 요구하고 나섰다

대한의사협회 산하 병원 봉직의 대표 모임인 대한병원의사협의회(이하 병의협)는 지난 22일 성명을 통해 아주대 이국종 교수의 지지를 선언했다.  

병의협은 “JSA 북한 귀순용사 목숨을 구하고 있는 이국종 교수의 헌신적인 자세에 대해 동료의료인들로서 감동과 경의를 표한다이국종 교수님 및 그 이하 의료진에게 힘을 달라고 밝혔다

병의협은 최근 논란이 된 김종대 의원의 발언에 대해 치료 과정 중 환자의 상태를 브리핑 하는 과정은 모두 협의를 거쳐 공개하기로 하였다고 분명히 의사를 표시하였으나 환자인권을 침해했다는 불편한 시각을 정치적인 진영논리와 결합해 지속적으로 의사들에게 심리적 압박을 주고 있다""의료진에게 응원이나 격려는 못할망정 환자 인권을 테러했다고 주장했다며 지적했다

병의협은 또 응급외상센터가 처한 현실에 대해 "전국에 산재해있는 권역별 응급외상센터로는 매일 쏟아져 들어오는 환자들을 감당하기에 턱없이 부족하며, 의사인력과 간호인력은 점점 소진되어 가고, 후학의 양성은 기대조차 하기 힘든 상태"라고 호소하며 정부와 국회에 과감한 지원을 요청했다,  

이들은 응급외상센터에는 기존의 의료수가체계와는 다른 룰이 적용되어야 하고 진료비 삭감이 되어서는 안된다응급외상센터 및 응급한 상태의 환자를 돌보는 경우는 특별치료에 대한 정당한 수가를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병의협은 의사도 언제든 환자가 될 수 있고, 의사이기 때문에 의료시스템의 문제를 더욱더 잘 느끼고 그러한 문제들을 개선하고자 의견을 개진하고 있다""묵묵히 환자를 진료하는데 자리를 지키는 의사들이 있다는 것 또한 잊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전미옥 기자 romeo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