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송영무 장관 "김관전 전 장관 석방 참 다행이다"… 입장 논란

이훈 기자입력 : 2017.11.23 21:15:59 | 수정 : 2017.11.23 21:28:18

송영무 국방부 장관의 김관진 전 국방장관 석방과 관련 태도가 논란에 휩싸였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송 장관은 이날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해 "김관진 전 장관이 석방된 데 소회가 어떠냐"는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대해 "동료로 같이 근무했었는데 '참 다행이다'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이 즉각 "국방부 장관이 다행이라고 말하는 것은 국민 정서와 맞지 않다"고 지적하자 송 장관은 "같이 근무하고 생활한 사람으로서 인간적인 입장을 이야기한 것"이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인간적인 소회를 묻는 것이 아니라 과거 국방부가 잘못된 길을 간 것에 대한 질문인데 적절하지 않은 답변이다"고 질책하자 "여러 가지 안타깝지만 같은 군인이고 동시대 같은 사무실에서 근무한 사람으로서 다행이라는 소회를 말한 것인데 적절한 표현은 아니었다 생각한다"며 한 발짝 물러섰다.

송 장관은 그러면서 "국방부 국감 때도 군이 정치에 개입하는 것은 이번에 끊겠다고 말씀드렸고, 수사를 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이훈 기자 ho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