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인터뷰] 양파 “양파의 이야기를 멋있게 전하는 게 내 의무”

“양파의 이야기를 멋있게 전하는 게 내 의무”

인세현 기자입력 : 2017.12.11 00:01:00 | 수정 : 2017.12.15 10:23:49

‘애송이의 사랑’ ‘아다지오’ 등으로 대중에게 익숙한 가수 양파가 오랜만에 신곡을 냈다. 모두가 알고 있는 과거의 노래에서 걸어 나와 낯설지만 새로운 현재로 뛰어든 것이다. 최근 서울 독막로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만난 양파는 앞으로 “하고 싶은 것을 스스로 결정하며 앞으로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양파는 1996년 ‘애송이의 사랑’을 발표해 데뷔하자마자 스타덤에 올랐다.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애절한 발라드를 부르는 양파의 등장은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이후 발매하는 곡마다 큰 사랑을 받았지만, 소속사 전속계약 문제 등이 불거지며 공백기가 길어졌다.

양파가 다시 대중 앞에 선 것은 MBC ‘나는 가수다3’ 무대를 통해서였다. 대중의 기억 속 유행가로 기억되던 양파는 ‘나는 가수다’에서 ‘민물장어의 꿈’ ‘달팽이’ 등 진정성 있는 무대를 선보이며 화려하게 모습을 드러냈다.

그런 양파가 오랜 준비 끝에 싱글 ‘끌림’으로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신곡 ‘끌림’은 양파의 소속사 대표이기도 한 작곡가 김도훈이 멜로디를 만들고 양파가 직접 가사를 쓴 노래다. 오랜만에 만난 옛 연인에 대한 설렘을 담아 이야기하듯 노래하는 목소리가 인상적이다. 양파는 과거와 현재의 흐름에서 적절한 조화와 절충안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고 털어놨다.

“창법과 목소리에 변화를 줬어요. 익숙한 양파표 발라드, 한국식 리듬앤블루스 노래로 컴백할 것인지 아니면 매우 새로운 노래로 컴백할 것인지 고민이 많았죠. 여러 곡을 만들어 보고 녹음하며 고민에 대한 결과를 냈어요. 좋은 차트 순위를 바라지는 않지만, 이 노래를 듣고 양파를 알고 기대했던 분들께서 익숙하지 않아 실망하기보다 조금 낯설지만 끌린다는 느낌을 받았으면 좋겠어요.”

양파의 설명대로 ‘끌림’은 후반부에 가창력이 폭발하는 한국식 발라드와 거리가 먼 노래다. 반면에 후렴구에 가사가 반복되는 ‘요즘 노래’와도 거리가 있다. 양파는 변한 것과 변하지 않은 것에 모두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

“담백한 노래를 만들고자 의도했어요. 2017년에 돌아오는 것이니 스스로 변화했다고 느끼고 싶었죠. 한국식 발라드가 나쁜 것은 아니지만 요즘 친구들에겐 어떤 느낌일까 고민했어요. 처음부터 ‘요즘 사람’처럼 불러야겠다고 생각한 건 아니지만, 예전과 다른 노래를 부르다 보니 창법도 그에 따라 바뀌었죠. 제가 지금도 애송이의 모습으로 애송이 때의 목소리로 노래할 수는 없잖아요. 하지만 노래를 들어 보면 여전히 제 목소리의 흔적이 남아 있기도 해요. 적절한 절충안인 셈이죠.”

“작사할 때도 이 나이쯤 돼서는 어떤 노래를 해야 할지 생각했어요. 이제 저에게 남은 건 제 노래를 들어주는 누군가예요. 그래서 주변 사람들에게 시선을 돌렸어요. 어떤 것에 공감하고 기뻐하는지 알고 싶었죠. 그렇게 ‘끌림’의 가사가 나왔는데, 장면이 그림처럼 그려지는 노랫말이에요. 후렴구 가사를 일치시키자는 의견도 있었는데 저는 오히려 이야기하듯 풀어내는 것이 새로울 것 같아 이 스타일을 유지했어요.”

양파는 이번 싱글을 시작으로 꾸준하게 음악 활동을 이어가고 싶다는 마음을 드러냈다. 1년 안에 정규앨범을 발매하는 것이 목표다. 검정치마, 백예린을 눈여겨보고 있는 뮤지션으로 꼽으며 함께 작업하고 싶다는 소망을 밝히기도 했다. 양파는 “멋진 곡을 만들어 그 안에 자신의 이야기를 담고 싶다는 것은 ‘애송이의 사랑’ 때부터 한 번도 변치 않았던 꿈”이라며 양파의 이야기를 꾸준히 써 내려 가겠다고 말했다.

“세상에 양파라는 페르소나가 나왔잖아요. 그게 인간 이은진과 동일한 것은 아니지만, 어쨌든 그 모습도 저의 일부분이죠. 세상 밖으로 나온 이상 양파의 이야기를 멋있게 전개하는 건 제 의무라고 생각해요. 그게 저를 행복하게 하는 유일한 것임을 깨달았어요.”

양파는 8일 정오 싱글 ‘끌림’을 발표하고 활동에 나선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사진=RBW 제공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