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노총·민노총 파리바게뜨 노조 ”본사 공동 대응키로 결정”

조현우 기자입력 : 2017.12.18 14:10:59 | 수정 : 2017.12.18 14:11:14

사진=연합뉴스

파리바게뜨 제빵사 직접고용 사태와 관련해 대척했던 제빵사 노조가 본사에 공동 대응하기로 결정했다.

18일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계열 파리바게뜨 제빵사 노조는 서울 여의도 한노총 회관 인근에서 만나 이번 사태 해결책과 대응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 자리에는 문현군 한노총 중부지역 공공산업노조 위원장과 임영국 민노총 화학섬유식품산업노조 사무처장, 이밖에 58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파리바게뜨 불법파견 문제 해결 대책위원회이남신 한국비정규노동센터 소장, 안진걸 참여연대 공동사무처장도 함께했다.

오전 1030분경부터 1시간 가량 진행된 대화가 마무리된 이후 이남신 소장은 고용노동부가 불법파견에 대해 시정지시를 했으므로 파리바게뜨 본사가 이행당사자로 책임져야 하며 직접고용이 원칙이라는 데 대해 양 노조가 이견이 없었다면서 파리바게뜨 본사가 교섭이나 노사 대화에 나서도록 두 노조가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두 노조는 “3자 합작법인 해피파트너즈는 불법파견 당사자인 협력업체가 포함돼 대안이 될 수 없다면서 본사가 제빵사들로부터 합작사에 대한 근로계약서를 받는 것이나 직접고용 포기각서를 받는 것은 부당노동행위므로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현우 기자 akg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