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120여 개 단체 참여 '지방분권개헌 수원회의' 출범

오는 6월 지방 동시선거에서 헌법 개정 여부 묻는 국민투표 시행 촉구

김동섭 기자입력 : 2018.01.03 10:33:19 | 수정 : 2018.01.03 10:33:15

경기도 수원시는 2일 수원시청 대강당에서 120여 개 단체 대표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방분권개헌 수원회의’ 출범식을 갖고 공식활동 계획을 선포했다(사진).

이들 단체회원 9만여 명이 참여하는 지방분권개헌 수원회의는 지방분권 실현을 위한 민·관 공동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정부를 상대로 지방분권개헌을 촉구하며 그 필요성을 시민들에게 알리는 역할을 하게 된다. 

지방분권개헌 수원회의는 1월부터 ‘지방분권 헌법개정 실천 촉구’ 전국 지자체와 함께 천만인 서명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또 전국의 분권추진 단체와 연대해 지방분권개헌 실천 촉구 운동을 펼치고, 분권개헌 관련 사안에 공동 대응할 계획이다.

지방분권개헌 수원회의는 사무국과 ▲협치 ▲시민운동 ▲주민자치 ▲사회복지 ▲문화체육 ▲지역경제 ▲도시교통 ▲환경위생분과 등 8개 분과로 구성된다. 이재은(수원시정연구원장) 수원시 자치분권협의회 의장이 위원장, 시민대표 10여 명이 공동위원장을 맡는다.

지방분권개헌 수원회의 참여단체들은 이날 결의문을 발표하고, “6월 13일 제7회 지방동시선거에서 헌법개정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를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방분권개헌은 시대적 소명이자 다음 세대에게 물려줘야할 중요한 유산”이라며 “지방분권은 그냥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소통과 연대, 협력으로 관철해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김동섭 기자 kds61072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친절한 쿡기자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